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왕주현 구속, 박선숙 새벽까지 조사…당내선 “출당” 목소리

기사 이미지

선거비용 리베이트 의혹 사건에 연루된 박선숙 국민의당 의원이 27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했다. 박 의원은 기자들에게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사실관계를 밝히겠다”고 말했다. [사진 김현동 기자]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가 국민의당 박선숙(56·비례대표 5번) 의원을 27일 불러 새벽까지 조사했다. 20대 총선 리베이트 사건과 관련, 박 의원은 당시 사무총장(회계책임자)으로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을 겸직했다.

검찰 “왕 부총장 증거 은폐 치밀해”
박 의원엔 리베이트 지시 여부 추궁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불법 정치자금 혐의로 고발한 세 사람 중 최고위직인 박 의원의 조사 결과에 따라 당 차원의 조직적 개입 여부가 드러날 수 있다.
기사 이미지

왕주현

검찰은 박 의원을 상대로 김수민(30·비례 7번) 의원, 왕주현(52) 사무부총장과 인쇄·광고업체로부터 2억1620만원의 불법 리베이트를 받는 과정을 지시·공모했는지 추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서부지검 청사에 나와 “기대하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 드려 죄송하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사실관계를 밝히겠다”고 말했다.

왕 부총장은 이날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리베이트가 있는지도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구속됐다. 조미옥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피의 사실이 소명되고 도주 및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검찰 관계자는 “왕 부총장은 선관위가 조사에 착수한 뒤에도 허위계약 등으로 증거를 은폐하려 했고 그 과정이 굉장히 치밀했다”고 말했다. 검찰에 따르면 박 의원과 왕 부총장은 선거공보 인쇄업체 비컴과 광고대행사 세미콜론에 계약 사례비(리베이트)로 각각 1억1000만원과 1억620만원을 받아(정치자금 부정수수) 선거홍보TF 팀원들에게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TF 팀원들에게 돈을 전달한 것에 ‘매수·이해유도죄’도 적용했다. ‘매수·이해유도’는 공직선거법상 선거 사조직 등에 금지한 금품을 제공하는 행위다. 또 김 의원이 대표로 있던 브랜드호텔과 비컴, 세미콜론 등과의 허위계약으로 불법 리베이트를 숨기려했다며 범죄수익은닉죄도 추가했다.

검찰 관계자는 “선거법은 금권선거를 막기 위해 선거사무원의 정해진 수당 및 실비 외에 금품 지급을 금지한다”며 “당 선거홍보 업무를 외부 전문가에 맡겼더라도 대가를 지불하면 안 되는데 리베이트 자금을 조성해 준 것은 불법”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에선 김수민 의원에 이어 박선숙 의원까지 검찰에 불려 나가자 “이들을 빨리 출당 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관련 기사
① 검찰 “김수민 측 받은 6820만원은 불법 리베이트”
② [포토 사오정] 어수선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날 비공개 최고회의에서 “불법이 드러나면 당헌·당규보다 엄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박지원 원내대표도 “국민 정서를 감안해 출당을 포함해 혹독한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헌 11조는 불법 정치자금으로 기소되면 당원권을 정지하도록 돼 있지만 당에서 내보내 리베이트 사건에서 빨리 벗어나겠다는 의도다. 비례대표인 박선숙·김수민 의원은 출당될 경우 무소속 의원이 되지만 검찰이 기소해 벌금 100만원 이상을 받으면 의원직을 잃는다.

글=정효식·홍상지 기자 jjpol@joongang.co.kr
사진=김현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