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대우조선 비리’ 남상태 전 사장 긴급체포

기사 이미지

남상태 전 대우조선 사장이 27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고검에 소환됐다. [사진 오상민 기자]


대우조선해양의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은 28일 새벽 남상태(66) 전 대우조선 사장을 긴급체포했다. 앞서 검찰은 남 전 사장을 불러 재직 기간(2006~2012년) 중 횡령과 정·관계 로비 의혹 등에 대해 밤늦게까지 조사했다.

100억대 부당이득 의혹 ?주중 영장?
분식회계 관련 수사 산은으로 확대


대우조선해양 본사(서울 다동)를 압수수색(8일)한 지 19일 만에 전직 최고경영자(CEO)를 소환조사한 것이다. 27일 오전 특수단이 있는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청사로 들어온 남 전 사장은 각종 의혹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만 답했다.

남 전 사장은 재직 당시 대학동창 정모(65·구속)씨가 소유하고 있는 물류회사에 일감을 몰아주는 대가로 이 회사의 지분·배당 등을 받아 100억원대 부당 이득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2011년 대우조선이 추진한 선박 박물관 사업에서 건축가 이창하(60)씨 측에 공사 특혜를 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도 조사 대상이다.

남 전 사장은 이날 조사에서 해당 사업 발주 관련 절차를 설명하며 “개인의 의지로 특정 회사에 특혜를 줬다고 볼 수 없다”고 반박했다. 특수단은 일단 개인 비리 혐의로 이번 주 중 남 전 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다.

특수단은 남 전 사장에 대한 사법처리 절차와 동시에 산업은행으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대우조선 주식 49.7%를 갖고 있는 산은이 대주주로서의 책임을 제대로 했는지 규명한다는 계획이다. 특수단 관계자는 “산은이 자회사(대우조선)가 이익을 냈는지 못 냈는지 등 모든 재무 상황을 모른 채 100% 속았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분식회계를 방치한 과정과 배경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주 대우조선 전 최고재무책임자(CFO) 김갑중(61)씨를 구속한 검찰은 구속 필요 사유서에 산은을 ‘회계 조작에 따른 대출 사기의 피해자’로 썼다. 이에 대해 특수단은 “산은은 대출 사기 사건에 대해서만 피해자로 볼 수 있다”며 수사 확대 여지를 남겼다.

검찰 관계자는 “산은과 금융위원회 등에 대한 수사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남 전 사장 재임 기간의 회계 조작 규모가 확정되면 2006년 이후 대우조선 분식회계 규모는 10조원에 이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글=최선욱·송승환 기자 isotope@joongang.co.kr
사진=오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