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행복주택 전국 5곳 1901가구 모집

올해 행복주택 2차 입주자 모집이 시작된다. 국토교통부는 전국 5곳에 행복주택 1901가구를 공급한다고 27일 밝혔다. 행복주택은 대학생·사회초년생·신혼부부 같은 젊은 층을 위한 전용면적 15~44?의 공공임대주택이다. 임대료는 주변 시세보다 20~40% 싸고, 길게는 10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
기사 이미지


서울 마천, 고양 삼송, 화성 동탄 등
대학생·사회초년생·신혼부부 자격
내달 14~18일 접수, 12월부터 입주

이번 물량은 서울 마천3지구(148가구)와 경기도 고양 삼송(832가구), 화성 동탄2신도시(608가구), 포천 신읍(18가구), 충북 충주첨단산업단지(295가구)에서 나온다. 28일 입주자 모집공고 후 다음달 14~18일 신청을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9월20일이며 12월부터 입주가 시작된다. 지난 4월 서울 가좌역 등 1차 물량 4곳(1638가구) 모집엔 2만3607명이 신청했다.

가장 물량이 많은 고양 삼송은 지하철 3호선 원흥역에서 300m 떨어진 곳에 조성된다. 임대료는 전용면적 21㎡형에 입주하는 사회초년생의 경우 월 6만(보증금 3800만원)~19만원(500만원)이다. 마천3지구는 지하철 5호선 마천역과, 화성 동탄2는 수서발 고속철도(SRT) 동탄역(연말 개통 예정)과 가깝다.

신청 자격은 건설지나 인근 시·군에 있는 대학·직장에 다니면서 소득이나 자산이 일정 기준 이하인 사람이다. 고령자·주거급여수급자는 전체 물량의 각 10%씩 배당된다. 이들은 행복주택이 들어서는 지역에 거주해야 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하반기엔 전국 15곳에서 행복주택 7000여 가구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하겠다”고 말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