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온리 온라인’ 상품으로 승부하는 온라인 쇼핑몰

기사 이미지

온라인 몰의 톡톡 튀는 단독 상품들. G마켓의 9만9000원짜리 TV. [사진 각 사]


G마켓은 28일 하루동안 32인치 고화질(HD) 발광다이오드(LED) TV를 판매한다. 300대 한정이며, 가격은 9만9000원에 불과하다. 이 제품은 TV만 20년간 제조해온 국내 중소기업 요한씨엔아이가 제조한 제품이다. 가격은 대기업의 동급 제품에 비해 절반 수준에 불과하지만, 화질이나 성능은 결코 떨어지지 않는다는 게 업체 측의 주장이다.

매출효과 높아 단독상품 개발 활발
반값 TV, 해외직구 노트북 등 다양
업체와 계약 맺고 먹거리도 개발


G마켓 관계자는 “국내 전자 대기업의 IPS 패널 등 고급 부품을 사용한 것은 물론, 전국 80여 개 지역에 애프터서비스(A/S) 방문기사들이 배치돼 있어 사용에 불편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G마켓은 또 다음달 10일까지 ‘직구 노트북 행사’도 한다. 미국 유명 PC회사인 HP의 초박형 노트북 ‘HP 스펙터 13’ 시리즈를 판매한다. 이 노트북은 두께 10.4㎜에 불과한 세계에서 가장 얇은 노트북으로, 국내에서는 아직 시판되지 않는 모델이다. 해외 직구(직접구매)로 인기가 높은 모델이기도 하다.

‘다른 데는 없는 우리 몰에서만 파는 상품’으로 차별화를 시도하는 마케팅이 온라인몰을 중심으로 활발하다.
기사 이미지

11번가의 ‘던킨도너츠 쇼미더머니’. [사진 각 사]



온라인쇼핑몰 11번가는 먹거리 단독 상품을 강화했다. 11번가는 올 상반기 풀무원·롯데제과·BR코리아 등 주요 식품기업들과 JBP(Joint Business Plan) 계약 25건을 체결하고 먹거리 단독 상품 출시를 하고 있다. 이달 중에는 롯데제과와 래퍼 빈지노가 협업한 ‘빈지노 빼빼로 스낵앨범’, 풀무원의 ‘자연은 맛있다 생라면’ 패키지, 던킨도너츠의 ‘쇼미더머니 5 콜라보 세트’ 등을 판매하고 있다. 온라인몰들이 단독상품 개발에 열중하고 있는 것은 이런 시도가 소비자 매출 증대로 직결되기 때문이다. SK플래닛 집계결과, 11번가 내 롯데제과 제품의 올해 1~5월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78% 증가했다. 올해 3월 JBP를 맺은 풀무원도 3~5월 11번가 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17%가 늘었다.
기사 이미지

롯데닷컴의 ‘SK-II 제놉틱스 오라 에센스 50㎖’ 세트. [사진 각 사]



같은 제품이더라도 먼저 출시하는 ‘시간차 단독’ 상품으로 판매하는 경우도 있다. 롯데닷컴은 올해 3월 16~22일 ‘SK-II 제놉틱스 오라 에센스 50ml’ 세트를 선출시해 인기를 끌었다. 백화점 등 타 유통망에서는 3월 23일부터 판매됐다.

이유리 롯데닷컴 수석은 “일주일 사이에 5600만원 어치가 팔릴 정도로 관심을 모았다”고 말했다.

본래 단독상품 판매는 홈쇼핑 업계가 원조다. 리모컨으로 채널을 돌리다가 재미있는 상품이 나오면 관심을 갖고 또 구매하는 시청 특성상 단독상품 판매는 손님을 이끌 주된 수단이기 때문이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