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도전] 구수한 국산팥, 달콤한 열대과일…올 여름 입맛 따라 시원하게 즐기세요

기사 이미지

파리바게뜨는 아삭한 얼음 알갱이와 열대과일 향이 물씬 나는 ‘그때 그시절 국산팥 빙수’(맨 뒤), ‘코코넛 딸기 블라썸 빙수’(왼쪽)와 ‘망고 소르베 빙수’ 등 3종의 빙수를 출시했다. [사진 파리바게뜨]

빙수의 계절인 여름을 맞아 빙수시장은 더 맛있고 특별한 빙수를 선보이기 위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지난해부터 계속되고 있는 빙수 열풍은 계절을 가리지 않고 이어지고 있지만 역시 제대로 된 빙수의 맛은 폭염을 날려주는 시원함에 있다.

파리바게뜨, 빙수 3종 출시

파리바게뜨는 아삭한 얼음 알갱이와 상큼한 열대과일의 향이 물씬 나는 3종의 빙수를 출시했다. 올여름 무더위를 시원하게 식혀 줄 빙수는 ‘그때 그시절 국산팥 빙수’ ‘코코넛 딸기 블라썸 빙수’ ‘망고 소르베 빙수’ 등이다.

화려함보다 기본에 충실한 팥빙수가 떠오르는 사람이라면 100% 국산 팥을 정성스럽게 삶은 파리바게뜨의 대표 빙수인 ‘그때 그시절 국산팥 빙수’가 안성맞춤이다. ‘그때 그시절 국산팥 빙수’는 달지 않으면서도 팥 고유의 풍미가 깊고 탱글하게 팥알이 살아 있는 것이 특징이다. 알이 굵고 풍부한 100% 국산 팥을 사용해 팥빙수의 풍미가 한층 더 깊어졌다. 또 기존에 비해 팥의 양을 50% 이상 늘리고 국산 콩가루와 인절미 떡을 사용해 맛은 물론 재료의 품질을 한층 업그레이드시켰다. 정통 팥빙수 본연의 맛을 더욱 충실히 구현함과 동시에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였다.

‘코코넛 딸기 블라썸 빙수’는 올여름 신제품이다. 사르르 녹는 부드럽고 폭신한 식감의 얼음 결에서 느껴지는 깊은 코코넛 맛이 이색적인 빙수다. 코코넛 얼음 위에 딸기 꽃이 피어나는 듯한 모습으로 보는 즐거움까지 선사한다. 부드러운 코코넛 향으로 무더위를 부드럽게 날려줄 빙수로 SNS에서 입소문을 타며 ‘토핑이 아니라 얼음 자체에 코코넛이 들어간 빙수는 처음이다’ ‘부드럽고 시원해서 매일매일 먹고 싶다’ 등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 출시해 인기제품으로 자리 잡은 ‘망고 소르베 빙수’도 다시 선보였다. 부드럽게 갈린 망고 얼음 위에 달콤한 망고 과육이 듬뿍 올라가 진한 망고의 풍미가 일품이다. 달고 상큼한 시원함을 찾는 젊은이들에게 특히 인기가 높은 망고를 활용해 올해에도 꾸준한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열대과일 수입량은 48만4000건으로 전체 수입 과일의 68%를 차지했다. 올여름 열대 과일을 활용한 빙수의 인기는 더욱 높아질 예정이다.

특히 파리바게뜨의 ‘코코넛 딸기 블라썸 빙수’와 ‘망고 소르베 빙수’는 열대과일에 대한 소비자의 선호도를 적극 반영한 사례다. 두 제품 모두 열대의 뜨거운 햇살을 그대로 먹고 자란 과일 본연의 맛을 최대한 살린 제품이다.

과일의 상큼함을 그대로 전하면서 풍성하고도 곱게 간 얼음 입자가 입안을 부드럽게 감싼다. 게다가 열대 과일 특유의 달콤하고 상큼한 맛이 전해져 무더위에 지친 기분 전환에 좋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