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도전] 쌀국수에 콩나물 뚝배기 맛…후루룩~ 아침 식사로 딱이네

기사 이미지

농심은 뜨거운 물을 붓고 5분만 기다리면 완성되는 담백한 국물의 쌀국수 용기면 ‘콩나물뚝배기’를 출시했다. ‘콩나물뚝배기’를 통해 새로운 아침식사 시장을 창출한다는 방침이 다. [사진 농심]

아침식사는 하루를 활기차게 살아가는 데 필요한 힘을 준다. 하지만 바쁜 현대인들이 매일 손수 지은 아침밥을 챙겨 먹는 건 쉽지 않다. 아침 대용식 시장이 성장하는 이유다. 아침 대용식은 다양하게 발전하고 있다.

농심
뜨거운 물 붓고 5분이면 완성
쌀 80% 함유, 소화에도 좋아

농심은 아침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소비자를 위해 최근 쌀국수 용기면 ‘콩나물뚝배기’를 선보였다. 뜨거운 물을 붓고 5분만 기다리면 완성되는 담백하고 시원한 국물의 쌀국수다. 농심 관계자는 “밥과 국에 비해 준비하는 시간이 훨씬 짧아 바쁜 아침에 간편하게 아침식사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농심은 소화에 부담을 느끼지 않도록 쌀을 80% 함유한 쌀국수를 택해 그간 쌓아온 쌀국수 제조기술을 바탕으로 용기면 형태의 쌀국수 콩나물뚝배기를 만들어냈다. 면이 잘 익도록 두께를 소면처럼 가늘게 하고 점성이 다른 여러 품종의 쌀을 혼합해 부드러우면서도 쫄깃한 맛을 내는 최적의 조화를 찾아냈다.

국물은 아침식사에 적합하도록 시원하고 깔끔한 맛을 내는 데 집중했다. 콩나물·북어·무 등 한국인이 선호하는 재료를 오랜 시간 끓여 국물을 만들고 그 맛과 향을 그대로 스프에 담았다. 눈에 띄는 큼직한 북어·계란·대파·홍고추 등 고명 후레이크로 보는 재미는 물론 씹는 맛까지 더했다.

농심이 쌀국수 제조에 나선 것은 2007년 녹산공장을 가동하면서부터다. 한국인의 주식이 쌀이라는 점에 착안해 제품 개발에 나섰지만 실제로 만드는 데는 많은 어려움이 따랐다. 쌀은 점성부터 식감, 익는 데 걸리는 시간까지 모든 면에서 밀가루와 다르기 때문이다.

첫 번째 과제는 서로 달라붙지 않으며 짧은 시간에 조리할 수 있는 면을 만드는 것이었다. 농심은 찰진 특징이 있는 품종과 서로 잘 달라붙지 않는 품종의 쌀을 적절히 배합해 쫄깃하면서도 면이 서로 엉키지 않는 최적의 조합을 찾아냈다. 또 면을 틀에 넣어 대기압의 100~120배로 뽑아내는 사출방식의 제면기술을 채택했다. 가래떡처럼 압력으로 뽑아내는 방식이다. 아울러 뽑아낸 면을 뜨거운 바람에 말려 건조시키는 공법을 개발했다. 바람으로 말리며 면을 동그랗게 말아 1인분 단위로 만들어 포장지에 담을 수 있게 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면의 모양이 새 둥지와 비슷해 ‘네스팅(Nesting) 공법’이라 명명했다. 이런 개발 과정을 통해 2009년 봉지 타입의 ‘둥지 쌀국수 뚝배기’를 첫 작품으로 출시했다.
 
기사 이미지

농심의 10년 쌀국수 제조기술을 바탕으로 탄생한 ‘콩나물뚝배기’.

이번에 용기 타입의 ‘콩나물뚝배기’를 선보이기 위해 농심 개발팀은 더 빠르게 잘 익는 면을 만드는 데 중점을 뒀다. 용기면은 뜨거운 물을 붓고 5분 만에 조리돼야 하기 때문이다. 먼저 새로운 품종의 쌀을 더하고 최적의 배합비율을 찾아냈다. 같은 시간 조리해도 면이 물을 더 많이 품고 빨리 익게 하기 위해 일반 쌀에 비해 물을 20%가량 많이 흡수하는 품종을 더했다. 현미도 추가했다. 현미 표면의 지방과 식이섬유 성분이 면끼리 달라붙는 현상을 막아주기 때문이다. 또 쉽게 익도록 면의 두께도 얇게 했다.

농심은 콩나물뚝배기의 시장 안착을 위해 제품 출시 일주일 앞서 배우 이성민을 모델로 한 광고를 선보이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활동에 나서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면류로 아침식사의 새 지평을 열고 나아가 쌀국수 식문화를 형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