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도전] 캡슐당 250억 유산균…장 건강에 효과

기사 이미지

동원F&B가 ‘GNC 울트라 프로바이오틱스 컴플렉스’ 4종을 출시했다. [사진 동원F&B]

현대인은 장이 건강하지 못한 경우가 많다. 운동이 부족하고 인스턴트 음식을 즐기기 때문이다. 장이 건강해야 우리 몸이 건강하다. 장은 우리가 먹는 음식물이 지나가며 소화작용과 함께 에너지와 영양소의 흡수작용이 이뤄지는 중요한 기관이다.

동원 F&B

최근 건강기능식품 중에서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이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유익균의 증식을 돕고, 유해균을 억제해 장내 세균의 밸런스를 유지시켜 장을 건강하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유익균은 생성을 돕는 반면 유해균의 생성은 억제시켜 장내 세균 밸런스를 건강하게 유지시킨다. 장에 도달한 프로바이오틱스는 젖산을 생성해 장내 환경을 산성으로 만든다. 이 과정에서 산성 환경에서 살지 못하는 유해균은 그 수가 감소하게 되고, 산성에서 생육이 잘 되는 유익균은 더욱 증식해 장내 환경을 건강하게 만든다.

동원F&B의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GNC가 가족을 위한 맞춤형 종합 유산균 보충제인 ‘GNC 울트라 프로바이오틱스 컴플렉스(Ultra Probiotic Complex)’ 4종을 출시했다. ‘GNC 울트라 프로바이오틱스 컴플렉스’ 4종은 1캡슐당 250억 CFU(미생물의 집락형성단위)의 유산균이 들어있는 제품이다. 식약처 일일 섭취 권장량인 100억 CFU 보다 2배 이상 담긴 고함량 제품으로 만들어졌다. 영국 컬텍(Cultech)사의 연구팀에서 개발한 락토바실러스와 비피도박테리움 혼합균주를 사용해 유산균이 장까지 살아서 가도록 설계했다.

기본 제품인 ‘GNC 울트라 프로바이오틱스 컴플렉스 플러스’는 출장과 회식이 잦은 직장인에게 어울리는 제품이다. 유산균의 먹이가 되는 프락토올리고당을 부원료로 함유해 유익균의 성장을 촉진시키고 유해균의 증식을 억제하는 등 더욱 효과적으로 장내 환경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다.

‘GNC 울트라 프로바이오틱스 컴플렉스 위드 비타민D3’는 뼈 건강에 신경 쓰는 임산부나 중년 여성에게 맞춰 만들어졌다. 칼슘과 인의 흡수를 촉진하는 비타민D3가 첨가돼 골다공증을 예방하는 데에 도움을 줄 수 있다.

‘GNC 울트라 프로바이오틱스 컴플렉스 위드 비타민&아연’은 야외 활동이 부족한 수험생들에게 적합하다. 또 항산화 수퍼푸드로 알려진 엘더베리 추출물을 부원료로 함유했다. ‘GNC 울트라 프로바이오틱스 컴플렉스 플러스 알파’는 소화효소가 부족해지기 쉬운 노년층이나 장 기능이 저하된 사람을 위한 제품이다. 소화 촉진을 돕는 생강 분말과 소화효소 5종이 부원료로 들어있다.

‘GNC 울트라 프로바이오틱스 컴플렉스’ 4종은 30캡슐(30일분)이 포장단위이며, ‘GNC 울트라 프로바이오틱스 컴플렉스 플러스’는 6만9000원, 나머지 3종은 8만9000원이다. 전국 200여 곳의 GNC 매장 및 홈페이지(www.gnckorea.co.kr)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