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도전] 찬 물에도 잘 녹아 아메리카노 본연의 맛과 향미… ‘카누 아이스’로 무더위 싹~

기사 이미지

동서식품은 7월 말까지만 판매하는 여름 한정판으로 ‘카누 아이스 블렌드 아메리카노’를 출시하고 카누 아이스 한 잔의 시원함과 산뜻함을 느낄 수 있는 TV광고도 새롭게 선보였다. [사진 동서식품]

아이스 커피 한 잔. 뜨거운 햇빛과 무더위에 나른해졌을 때 마음을 끌어당기는 음료다. 동서식품이 이에 화답했다. 여름을 맞아 ‘카누 아이스 블렌드 아메리카노’를 내놓았다. 7월 말까지만 판매하는 한정판이다.

동서식품
‘카누 아이스 블렌드’ 7월까지 판매
구매 고객에겐 컵과 머들러 증정

카누 아이스 블렌드 아메리카노는 여름에만 판매하는 제품임을 감안해 산뜻한 산미와 과일향이 특징인 케냐 원두를 미디엄 로스팅해 깔끔하고 청량감이 느껴지는 맛을 완성했다. ‘카누’는 찬 물에서도 잘 녹아 아메리카노 본연의 맛과 산뜻한 향미를 즐길 수 있다.
 
기사 이미지

‘카누 아이스 블렌드 아메리카노’는 케냐 원두를 사용해 깔끔하고 청량감이 느껴지는 맛이 특징이다.

동서식품은 카누 아이스 블렌드 아메리카노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스테인리스 컵과 머들러(커피 젓는 막대)를 증정한다. 특수 제작된 스테인리스 컵은 이중 진공 구조로 일반 컵에 비해 온도 유지 기능이 뛰어나 아이스 커피를 시원하게 보관할 수 있다.

동서식품 백정헌 마케팅매니저는 “무더움 여름, 많은 고객들이 카누 아이스와 함께 시원하고 산뜻하게 여름을 보내셨으면 하는 바람을 담아 카누 아이스 블렌드 아메리카노를 출시했다”면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더욱 다양한 카누의 매력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여름 한정판 신제품 출시와 더불어 동서식품은 새로운 콘셉트의 TV광고를 선보였다. ‘세상에서 가장 느린 카페’라는 콘셉트 아래 더울수록 시원한 카누 아이스 한 잔과 함께 여유를 즐기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특히 기존의 밝고 활기찬 분위기의 ‘여름 광고’와 달리 더운 여름 햇볕 아래 카누 아이스를 들고 여유롭게 풍경을 즐기며 더위를 식히는 공유의 모습을 담아 카누 아이스 한 잔의 시원함과 산뜻함을 느낄 수 있게 했다.

또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이달, 서울 광화문에서 직장인들의 이동이 많은 점심시간에 카누 시음회를 열었다. 카누 아이스 블렌드 아메리카노를 무료로 제공하고 무더운 여름철에 카누를 시원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방법도 소개했다. 동서식품은 바쁜 일상 속에서 카누 한 잔과 함께 한 박자 쉬어가는 여유를 전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다.

동서식품의 카누는 물에 쉽게 녹으면서도 원두의 맛과 향을 그대로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원두 고유의 풍미를 느낄 수 있도록 기존 인스턴트 커피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온도와 압력으로 추출하는 LTMS(Low Temperature Multi Stage) 추출법을 사용했다. 같은 양이라도 일반 인스턴트 커피보다 많은 원두를 사용하기 때문에 원두커피 고유의 맛과 향미를 똑같이 재현하는 기법이다.

특히 찬물에도 잘 녹아 여름에도 쉽게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마실 수 있다. 카누 스틱 한 개를 차가운 물 180~200ml에 잘 섞으면 얼음이 없어도 시원한 카누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완성된다. 카페 아메리카노의 용량을 원할 경우에는 카누 스틱 두 개에 물 400ml 정도를 넣으면 된다. 달콤한 아메리카노가 생각난다면 자일로스 슈거를 담은 ‘카누 스위트 아메리카노’가 좋다. 카페인을 적게 섭취하기를 원하면 ‘카누 디카페인’ 제품도 있다.

동서식품 관계자는 “카누의 고급스러운 풍미와 산뜻한 산미는 여느 커피전문점의 원두커피와 견줘도 손색이 없다는 평을 듣고 있다”고 전했다. 좋은 원두를 최상의 조건에서 로스팅해 향기·중후함·산미·향 그리고 끝 맛까지 섬세해졌다. 카누의 향은 아로마를 닮았고 바디감은 실크처럼 부드러우며 커피의 맛을 깨우는 산미는 더욱 산뜻해졌다. APEX 공법(APEX: Advanced Prime Extraction)으로 종전보다 미세한 원두를 짧은 시간과 낮은 온도로 추출한 것이 비결이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