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스킹에 꽂히다] 연구실 뛰쳐나와 밴드 만든 대학 선후배

 


중앙일보가 거리의 악사들이 노래하는 살아있는 음악을 소개합니다. '버스킹에 꽂히다 : 당신의 버스킹을 응원합니다' 시리즈를 통해서 입니다.

첫 번째 주인공은 인디밴드 '유니커즈'. 연구실을 뛰쳐나와 결성된 대학 선후배 밴드입니다. "아이돌이 될 순 없어 인디밴드가 됐다"는 '유니커즈'의 음악, 한 번 감상해보시죠.
기사 이미지
중앙일보 디지털제작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