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구장서 춤춘 사병 징계 위기···군 관계자 "해당 병사에 민원 들어와"

군 복무 중 야구장 응원석에서 신들린 춤을 선보인 군인이 화제인 가운데 해당 군인이 징계를 받아야 한다는 민원이 들어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1일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SK와이번스와 LG 트윈스의 프로야구 경기에서 한 육군 병사가 치어리더 단상에 올라 춤을 춰 화제가 됐다. 이 병사는 군복을 입은 채 걸그룹 트와이스의 ‘Cheer up’ 안무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경기 중계진도 “동작이 예사롭지 않다”며 감탄했다.
기사 이미지

SK 와이번스와 육군 페이스북 페이지에 게시된 영상. 해당 게시물은 각각 3만개, 2만개의 좋아요를 받으며 화제가 됐다. [사진 페이스북 화면 캡쳐]

이 장면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확산됐다. 네티즌들은 걸그룹 트와이스에 비유하며 ‘군와이스’라는 애칭을 붙이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해당 병사는 SK에서 주최한 ‘호국보훈의 날‘행사에 초청된 육군 17사단 소속 군인이었다.
 
하지만 영상이 퍼진 후 군부대로 민원이 들어왔다. 군 품위를 떨어트리는 행동으로 군 복무규정을 어겼다는 것. 이에 해당 병사가 징계위기에 처할 수 도 있다는 의문이 제기됐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주변에 혐오감을 주거나 군 품위를 떨어트리는 행동도 없었다는 것이다. 이어 당시 병사가 현장을 통제하던 중대장이 승인을 해서 무대에 올라갔다는 점이 드러나 논란이 가중됐다.
 
17사단 관계자는 27일 한 매체를 통해 "민원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알려드릴수 없지만 경기가 끝난 후 해당 병사에 대해 민원이 들어온 것은 사실이다“며 "내부적으로 검토한 결과 군 복무규정에 위반될 내용이 없어 징계는 검토된 바 없다"고 밝혔다.
 
<관련영상>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