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케서방' 니콜라스 케이지… 한국계 아내와 이혼

 
기사 이미지

니콜라스 케이지-앨리스 김 부부의 단란했던 한때. [중앙포토]

한국계 아내와 결혼해 '케서방'으로 불리던 할리우드 배우 니컬라스 케이지(52)가 지난 1월 이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4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1월 케이지는 아내 앨리스 김(32)과 이혼했다. 결혼 12년만이다.

케이지는 지난 2004년 2월 앨리스 김과 결혼했다. 그녀가 일하던 로스앤젤레스의 한 레스토랑에서 만났다. 부부는 11살짜리 아들을 두고 있다.

12년간 이어져온 결혼생활은 순탄치 않았다. 실제로 최근에는 뉴욜리언스 거리에서 부부싸움을 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케이지는 가정 폭력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가 풀려났다.

케이지의 파혼은 이번이 세번째다. 배우 패트리샤 아퀘트, 엘비스 프레슬리의 딸 리사 마리 프레슬리와도 잇따라 이혼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