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추 콤비' 강정호-추신수 동반 홈런

기사 이미지

피츠버그 강정호(29) 선수(왼쪽)와 텍사스 추신수(34) 선수.


'강추' 콤비가 동시에 홈런을 터뜨렸다.

피츠버그 강정호(29)는 25일(한국시간) LA 다저스와의 홈 경기에 4번타자·3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1회 첫 타석에서 유격수 땅볼에 그친 강정호는 4-2로 앞선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상대 선발 닉 테페시의 4구째 83마일(약 134㎞) 슬라이더를 힘차게 걷어 올렸다.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 시즌 11호 홈런이다. 강정호는 지난 23일 샌프란시스코전 홈런 후 이틀 만에 홈런을 추가했다. 7회 초 현재 피츠버그가 6-7로 앞서 있다.

텍사스 추신수(34)도 장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추신수는 같은 날 보스턴과의 홈 경기에 1번타자·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추신수는 0-0이던 1회 말 선두 타자로 나서 상대 왼손 선발 데이비드 프라이스의 시속 143㎞ 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지난 23일 신시내티전에 이어 2경기 연속 홈런이자 시즌 3호 홈런이다. 신수는 3-0으로 앞선 2회 말에도 프라이스로부터 우전안타를 뽑아냈다. 6회 현재 텍사스가 6-2 리드를 지키고 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