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연합왕국 영국 쪼개지나

기사 이미지
브렉시트가 확정되면서 2세기 넘게 존속해 온 ‘영국(United Kingdom)’이 ‘리틀 잉글랜드(Little England)’로 쪼그라들 위기에 처했다. 스코틀랜드·북아일랜드 자치정부가 브렉시트에 반발해 영국으로부터의 독립을 주장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영국은 잉글랜드·스코틀랜드·북아일랜드·웨일스 등 4개 왕국이 연합해 이뤄진 국가다.

스코틀랜드는 1707년 잉글랜드에 병합된 이래 끊임없이 독립을 갈망해 왔다. 2014년 9월 독립 국민 투표를 실시했지만 반대 55%, 찬성 45%로 부결됐다. 그러나 스코틀랜드인들은 이듬해 총선에서 독립 투표를 주도한 스코틀랜드국민당(SNP)에 59석 중 56석을 몰아주며 독립의 불씨를 남겼다.

그 불씨가 브렉시트를 맞아 다시 타오르고 있다. SNP 대표인 니컬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은 최근 “스코틀랜드가 잔류에 표를 던졌음에도 영국이 EU를 떠나게 될 경우 독립 투표를 다시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스코틀랜드는 62%가 잔류를 택했다. 투표 결과가 나오자 스터전은 “제2의 스코틀랜드 독립 국민 투표를 안건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민 56%가 EU 잔류를 지지한 북아일랜드에서도 독립 필요성이 제기됐다.

북아일랜드 자치정부의 마틴 맥기네스 부수반은 “영국 정부는 북아일랜드 주민의 이익 수호를 포기했다. 북아일랜드는 영국을 떠나 아일랜드와 통일할지 여부를 결정할 주민 투표를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00년 전만 해도 한 국가였던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는 인적·물적 교류가 활발하다. 지금까지는 같은 유럽연합(EU) 소속이어서 자유로운 왕래가 가능했지만 영국이 EU를 탈퇴한 이상 국경 통제가 불가피하다. 국경 통제로 생계에 위협을 받는 주민들이 늘어날 경우 1998년 벨파스트협정으로 겨우 잦아들었던 아일랜드와 영국 간의 유혈 분쟁이 재점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관련 기사
① [뉴스분석] EU 떠난 영국, 신고립주의 방아쇠 당기다
② 브렉시트·넥시트·옥시트까지 등장…위기의 한지붕 유럽
③ 영국 빠진 EU, 러시아 견제 약화…유럽 안보 지형도 흔들


지중해 연안의 영국령 지브롤터도 고민에 빠졌다. 1704년 전쟁을 통해 영국이 스페인으로부터 빼앗은 지브롤터는 스페인의 영유권 주장에도 주민들의 반대로 영국령으로 남았다. 그러나 국경을 맞댄 국가가 스페인밖에 없어 완전히 고립될 처지인 지브롤터가 마음을 바꿀 가능성이 있다. 지브롤터에선 주민 96%가 잔류를 지지했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