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국 빠진 EU, 러시아 견제 약화…유럽 안보 지형도 흔들

기사 이미지

영국 일간 가디언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로 웃게 될 유일한 국가 지도자가 있다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일 것”이라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주요국 대통령들이 “브렉시트는 유럽에 재앙이 될 것”이라고 말할 때 푸틴 대통령은 “브렉시트가 영국에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정반대 목소리를 냈다. 이를 두고 가디언은 “정작 브렉시트는 러시아에 기회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세계 경제 5위인 영국이 빠져나가면서 EU의 영향력은 줄어들 수밖에 없다. EU의 주요 결정사항은 경제적 파워에 따라 이뤄져 왔다. 독일·영국·프랑스가 EU 지역 안보, 각종 경제제재 등을 결정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미국의 고민도 깊어졌다. 그동안 EU를 통해 러시아를 견제하고 중동 문제를 관리해 왔는데 강한 우군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불안정한 EU는 미국에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없다”며 “서구 주도의 안보가 위태로워졌다”고 진단했다.

특히 영국은 러시아에 대한 EU 경제제재에서 독일보다 강경한 목소리를 냈다. 크림반도를 불법 병합한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러시아에 대한 투자와 제품 수입을 제한한 경제제재는 영국이 주도했다. 러시아로선 EU의 옥죄기에서 벗어날 기회를 잡은 셈이다.
 
기사 이미지

러시아에 호재는 또 있다. EU의 분열이다. 아르세니 야체뉴크 우크라이나 총리는 “사실 동유럽 소국들은 러시아에 맞서기 위해 영국에 많이 의지해 왔다”며 “이젠 러시아 입김을 피해 기댈 곳이 없다”고 말했다. 미 정치전문매체인 리얼클리어월드는 “영국이 빠짐으로써 EU 내 독일·프랑스 사이의 균형추가 사라졌다”며 “자칫 EU 내 힘의 밸런스가 무너져 중구난방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브렉시트로 전 세계 테러 위기가 고조될 거란 분석도 있다. WP는 이날 유럽 내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득세를 예상했다. 나이절 패라지 영국독립당(UKIP) 대표는 “IS에 훈련된 지하디스트가 유럽에 5000명이 넘는다”며 브렉시트를 주장했다. 이 호소가 영국에 먹힌 셈이 됐지만 결국 EU와의 테러 공조 약화를 불러 유럽 전반에 IS 리스크가 더 커졌다고 WP는 분석한다.

이와 관련해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의 역할이 강화될 거란 전망이 나온다. 나토는 제2차 세계대전 뒤 소련 등 공산권에 맞서 군사적 균형을 맞추기 위해 서유럽 국가 등이 체결한 집단방위체제다. EU가 정치·경제공동체라면 나토는 군사동맹이었다. 나토에는 미국·캐나다도 들어가 있다.

브렉시트 지지 측은 유럽 내 안보 위기 우려에 대해 “나토가 있기 때문에 걱정할 게 없다”고 주장해 왔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브렉시트 지지 측은 영국과 같은 앵글로색슨계인 미국·캐나다 등과 세계 안보를 주도하고 싶은 속내가 있다”고 분석했다.


▶관련 기사
① [뉴스분석] EU 떠난 영국, 신고립주의 방아쇠 당기다
② 제 발등 찍은 캐머런 “10월 사임”…차기 총리로 뜨는 존슨
③ 23년간 유럽 묶어온 EU, 그렉시트 넘었지만 결국


미국 입장에서도 EU가 약해지면 나토의 기능을 강화시킬 수 있다. 나토는 소련 붕괴 후 기능이 약화됐다가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활성화되고 있는 추세다.

한국 외교 측면에선 브렉시트로 EU의 대북제재가 어떻게 움직일지 관건이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브렉시트가 되기까지 2년의 유예기간이 있기 때문에 당장 대북제재에 변화가 생기는 건 아니다”며 “미국과 EU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도 부정적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