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호인 “강남 재건축 분양시장 거품…거래내역 확인할 것”

기사 이미지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 박종근 기자]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강남 재건축 아파트의 분양가 급등 현상과 관련해 “극단적 상황이 지속될 경우 ‘분양가 상한제’도 생각해 볼 수 있는 카드”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의원이 강남 재건축 단지가 3.3㎡당 분양가가 최고 5000만원을 돌파한 것을 지적하면서 분양가 상한제를 도입할 의사가 없느냐고 묻자 이렇게 답했다.

강 장관은 “강남 재건축 시장 분양가에 거품이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며 “(분양권 전매) 현장을 단속하고 금융결제원 자료를 통해 거래내역을 확인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강 장관은 “아직 다른 지역까지 거품이 번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날 강 장관은 “지난해 수준의 주택 분양이 지속되면 2~3년 뒤 공급 과잉의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상시 모니터링이 아닌 ‘예의 주시’로 단계를 높여 지역·아파트별로 점검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더민주가 도입을 요구하는 전·월세 상한제에 대해서는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강 장관은 “전·월세 상한제 도입보다는 주거 안정을 위해 시장 친화적으로 주택 구조를 변화시킬 수 있도록 뉴스테이(중산층 대상 8년 장기 임대주택) 등 양질의 임대주택 공급을 늘리는 것이 맞는 방향”이라고 말했다.

글=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사진=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