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인 10명중 8명 “전쟁발발 시 참전하겠다”

기사 이미지
성인 10명 중 8명이 전쟁이 발발할 경우 참전하겠다고 응답했다.

국민안전처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코리아리서치센터에 의뢰해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 대학생 1000명, 청소년 1000명을 대상으로 국민안보의식을 조사한 결과, 성인 83.7%가 전쟁발발 시 '참전하겠다'고 응답했다.

대학생은 63.2%, 청소년은 56.9%가 '참전하겠다'고 답했다. 해외에 거주하는 동안 전쟁이 날 경우 성인의 40.9%, 대학생 19.9%, 청소년 16.8%가 '최대한 빨리 귀국해 참전하겠다'고 응답했다. 

북한의 핵개발과 같은 군사력 증강에 대해 성인은 81.7%, 대학생은 86.3%, 청소년은 85.7%가 "위협적"이라고 답했다.

북한의 전면전 도발 가능성에 대해선 성인 35.7%, 대학생 31.6%, 청소년 36.7%가 높다고 답했고, 국지적 무력 도발 가능성은 성인 79.5%, 대학생 76.9%, 청소년 70.3%가 높다고 답했다. 사이버 도발 지속 가능성은 성인 84.5%, 대학생 74.8%, 청소년 70.8%가 우려가 높다고 답했다.

전쟁 상황에서 국가와 개인에 대한 우선가치에 대해서 성인은 국가가 우선이란 답이 49.1%, 개인이나 가정이 우선이란 답이 46.7% 나왔다.

반면 대학생은 국가 우선이란 답이 27.5%, 개인이나 가정이 우선이란 대답이 68.8%였다. 청소년은 국가가 우선이란 답이 35.6%, 개인이나 가정이 우선이란 응답이 60.7%였다.

본인의 안보의식 수준에 대해서는 성인의 63.2%, 대학생의 48.2%, 청소년의 46.9%가 높다고 답했다. 대학생과 청소년의 안보의식 수준이 성인에 비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월 30일부터 6월 10일까지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 3.1%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