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 사오정] 물러나는 권성동 손 잡아준 정진석

기사 이미지

정진석 원내대표가 자진사퇴의사를 밝힌 권성동 사무총장의 손을 잡아주고 있다. 박종근 기자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당사에서 열린 혁신비대위 회의 도중 옆자리에 앉은 권성동 사무총장의 손을 잡았다. 김희옥 혁신비대위원장의 사퇴 요구에 나흘째 버티던 권 총장이 사퇴 의사를 밝힌 직후였다.
 
기사 이미지

권성동 사무총장이 모두발언을 통해 사퇴의사를 밝히고 있다. 박종근 기자

기사 이미지

회의도중 작성한 권성동 사무총장의 메모. 박종근 기자

권 총장은 유승민 의원 등 무소속 의원들의 일괄 복당 과정에서 김희옥 혁신비대위원장과 갈등을 빚어 왔다. 권 총장은 자진 사퇴 결심이 정 원내대표의 '중재' 때문이라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정진석 원내대표가 권성동 사무총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박종근 기자

정 원내대표는 이 날 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권 총장은 경질이 아니고 교체되는 것이며, 이유 역시 복당 문제가 아니고 당무 보좌에 대한 견해 차이 때문'이라고 유감 표명을 하도록 중재했다. 아울러 후임 총장에 중립적인 인물을 임명할 것도 포함됐다. 권 총장도 "김 위원장의 유감 표명으로 저의 명예가 회복됐다고 판단했고, 정말로 당을 위하는 마음으로 자진 사퇴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