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메탄올 중독 사고 막자…메탄올 취급업체 7곳 적발

기사 이미지

[사진 인천시]

마스크 등 보호 장비 없이 위험 물질인 메탄올을 취급한 사업장이 무더기로 인천시 특별사법경찰(특사경)에 적발됐다.

인천시 특사경은 23일 지난해 5~6월 관내 메탄올 취급업체 55곳을 단속해 7곳을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혐의로 적발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동공단에 있는 A업체는 대형 세척조에 메탄올을 투입해 금형을 반복적으로 담그는 작업을 하면서 증기를 배출하는 배기장치도 설치하지 않았다. B업체는 메탄올을 분무기에 넣고 분사해 자동차 금형 부품을 세척하면서 작업자들이 마스크 등 보호 장비도 없이 일을 하다 적발됐다.
기사 이미지

[사진 인천시]

메탄올 등 화학물질 판매 업체 2곳은 메탄올 용기나 포장에 유해·위험 문구나 예방 관련 문구도 표시하지 않고 판매하다 붙잡혔다.
기사 이미지

[사진 인천시]

메탄올은 장기간이나 반복적으로 흡입·피부접촉을 하면 중추신경과 시신경에 손상을 일으켜 실명에까지 이르게 하는 독성물질이다. 그래서 메탄올을 취급하는 경우 환기를 시킬 수 있는 국소배기장치를 설치하거나 전면형 송기 마스크, 안전장갑 등을 착용하고 작업해야 한다. 이를 위반하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한다.
기사 이미지

[사진 인천시]

하지만 적발된 업체 상당수가 보호장비 없이 작업을 하는 경우였다고 특사경은 밝혔다.

인천 특사경 관계자는 "지난 2월 경기도 부천과 인천 남동구의 휴대전화 부품 하청업체에서 파견직 노동자가 메탄올 중독으로 인한 실명 사고가 발생한 것을 막기 위해 단속을 벌였다"며 "업체들의 상당수가 에탄올이 안전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값싼 메탄올을 사용하다 적발됐는데 이번 단속 이후 상당수가 에탄올 등 안전한 대체 물질로 교체했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