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야3당,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해임촉구결의안 공동제출

기사 이미지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이 23일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공동 발의했다. 박완주 더민주 원내수석부대표와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 이정미 정의당 원내수석은 이날 국회 의안과에 결의안을 함께 제출했다.

박 원내수석은 결의안을 제출한 뒤 기자들과 만나 "협치를 강조하는 20대 국회에서 협치를 저해하는 박 처장을 박근혜 대통령이 즉각 해임할 것을 요구한다"며 "국민의 뜻을 잘 살펴 협치가 되도록 안사권자인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수석도 "협치는 야당의 합리적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것"이라며 "새누리당도 전향적으로 운영위에서 처리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야3당은 이날 제출한 결의안에서 “박승춘은 2011년 2월24일 이명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국가보훈처장에 임명된 후 박근혜정부에서도 국가보훈처장으로 5년5개월째 재임 중인 자”라며 “박 처장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시민을 잔인하게 유혈 진압한 제11공수특전여단을 올해 6·25전쟁 기념 광주 시가행진에 투입하는 행사를 기획·추진함으로써 계엄군에 맞서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수호한 광주시민을 우롱하고, 군사독재에 항거한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을 비하하는 국민 모욕적인 행태를 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광주시민을 총칼로 유린한 공수부대를 대규모 희생자를 낸 옛 전남도청 앞에서 행진시키겠다는 것은 5·18민주화운동의 정신과 민주주의의 역사를 정면으로 부정하고 거스르는 작태”이라 지적했다.

박 처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은 19대 국회에서도 2차례 발의됐지만 처리되지 못하고 폐기됐다. 2013년 11월19일에는 보훈처의 대선개입 논란을 이유로 더민주 전병헌 전 의원이 결의안을 발의했고, 지난해 5월21일에는 ‘임을 위한 행진곡’ 지정을 미루고 있다는 이유로 같은당 강기정 전 의원이 결의안을 제출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