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현우, 김국진 손금 보고 "그 여자분이랑 결혼은 아닌 것 같다"

기사 이미지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하현우가 MC들의 관상·손금을 봐 눈길을 끌었다.

2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탁월하게 아름다운 목소리십니다' 특집으로 꾸며져 하현우·테이·효린·한동근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하현우는 "관상·사주에 관심이 많아 공부를 했다"고 말문을 열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 이유를 묻자 하현우는 "20대에 너무 많이 상처를 받았다. 뭘 해도 다 떨어지고 실패하더라. 세상이 너무 험악하고 무서우니 관상이나 사주를 배우면 사기를 안 당하지 않을까 해서 배워봤다"고 설명했다.

이후 하현우는 MC들의 관상을 봤다. 그는 김국진에 "갈대 같다. 옆에서 바람이 불면 이쪽저쪽으로 흔들리지만 한 자리에 늘 서있는 사람"이라고 말했고, 윤종신은 "뱀처럼, 능구렁이처럼 사이사이를 잘 피해간다. 지혜롭고 현명하다"고 평했다.

김구라에 대해서는 "자갈밭 같다. 밟을 때 아프고 거칠지만 뚝심과 알맹이가 있는 사람이다"고, 규현에 대해서는 "방송에서 봤을 때는 흐릿하고 힘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보니 눈동자가 선명하고 입꼬리 끝이 모아져 있어 좋은 관상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어서 하현우는 김국진의 손금도 봤다. 그가 "주변에 여자가 있다. 있긴 있는데 그 분이랑 결혼은 아닌 것 같다"고 말하자 이를 듣던 김구라는 김국진과 '불타는 청춘'에 함께 출연 중인 강수지를 언급하며 "수지 누나가 실망하겠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