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 총리 “영남, 대승적 차원 결과 수용을”

기사 이미지

영남권 신공항 계획이 ‘김해 신공항 건설’로 결정되면서 정부도 후속 조치 마련에 본격 착수했다. 황교안(사진) 국무총리도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소집했다.

이 자리에서 황 총리는 “영남 지역 지방자치단체와 주민들은 아쉬움이 있겠지만 관련 지자체들이 합의한 방식에 따라 충분한 검토를 거쳐 최종 결과가 나온 만큼 대승적 차원에서 결과를 수용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를 비롯해 기획재정부·국방부·미래창조과학부·문화체육관광부·행정자치부·환경부 장관과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했다.

후속 조치 마련을 위해선 무엇보다 가덕도·밀양 등 신공항 선정에서 탈락한 후보 지역을 포함해 영남권의 민심을 수습하는 게 우선 과제다. 황 총리도 이를 의식해 “이번 평가 과정·결과와 의미에 대해 지역 주민과 국회·국민에게 투명하고 소상하게 설명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신속한 행정 절차와 안정적 예산 확보 등 후속 조치가 차질 없이 이뤄지도록 관계부처들이 긴밀히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정부는 영남권 민심을 달래기 위한 용도의 선심성 정책은 펴지 않기로 내부 입장을 정했다. 국토부 고위 관계자는 “후보지로 거론된 지역에 대한 특별 대우는 없을 것”이라며 “경제성 원칙에서 벗어난 선심성 사업 지원은 옳지 않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2021년 공사를 시작해 5년 뒤인 2026년 신공항을 개항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올 하반기 예비 타당성 조사에 착수한 뒤 내년 중 ‘공항 개발 기본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철도와 도로 등 연결망을 구축해 신공항의 접근성을 높이는 것도 기본계획에 포함된다.

이와 관련해 대구~김해공항 구간을 환승 없이 연결하는 철도를 신설해 이동시간을 현재 100분에서 75분으로 단축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2020년 개통 예정인 부산~마산선과 김해 신공항 국제선 터미널을 연결하는 4㎞ 길이의 철도 지선도 건설된다. 손명수 국토부 공항항행정책관은 “교통망을 촘촘히 구축해 접근성을 높이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천·울산·포항·대구 등 영남권 4개 지방공항 관리방안을 마련하는 것도 해결해야 할 숙제다. 영남권 신공항에 대한 사전 타당성 용역을 맡은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의 장마리 슈발리에 수석연구원도 지난 21일 “신공항은 지역 내 공항의 역량을 더욱 확대시키거나 보완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현재 국내 14개 지방공항 중 11곳은 만성 적자에 시달리고 있다. 신공항이 건설되고 접근성이 개선되면 영남권의 다른 공항은 수요가 현저히 줄어들 가능성도 크다. 허의영 한국항공대 교수는 “영남권 4개 공항의 활용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이들 공항의 적자를 줄이는 방안을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성시윤·윤석만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