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가 있는 아침] 밥


- 양동식(1944~ )

기사 이미지
할머니는 평생

밥 밖에 몰랐다

아가 밥 먹어라―

밥 먹다가

동냥치 밥 주고

설거지 끝나면

개 밥 주고

벽시계 밥 먹이고

성냥골로 귓밥 파다가

감나무에 남은

까치밥 쳐다보다가

대처로 나간

큰아들 생각한다

(밥이나 먹었는지…)


밥은 생명의 줄이다. 밥 먹기가 어려웠을 때 밥이 안부고 인사였다. 밥은 시작이자 끝이었고, 모든 생명이 밥 앞에 줄을 섰다. 그 줄의 끝에 어머니와 할머니들이 있었다. 어머니는 생명의 수호자였고 기원이었으며, 그리하여 어린 생명을 밥 앞으로 불렀다. “아가 밥 먹어라”―이것은 생명을 호출하는 명령어였다.

<오민석·시인·단국대 영문학과 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