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leisure&] 백파이프·전통복장 킬트 … 에딘버러 페스티벌 갈까

기사 이미지

한진관광은 여름 시즌을 맞아 오랜 유럽 전세기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직항 전세기 상품을 출시했다. 8월 5·12·19일 3회 출발한다. 잉글랜드·웨일즈·북아일랜드·아일랜드까지 관광하는 연계상품도 선보인다. 사진은 에딘버러성. [사진 한진관광]

한진관광이 여름 시즌을 맞아 오는 8월 출발하는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직항 전세기 상품을 출시했다. 월터스콧·제임스와트·아담스미스 같은 위인들을 배출한 곳이자 유서 깊은 건축물과 빼어난 자연 절경 등으로 유명한 스코틀랜드를 보다 쉽게 관광할 수 있도록 마련한 상품이다.

한진관광의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직항 전세기 상품은 오랜 유럽 전세기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8월 5·12·19일 총 3회, 9일 일정으로 출발한다.

인천공항에서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공항까지는 약 13시간 소요되며 대한항공 직항으로 운행된다. 한진관광의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직항 전세기 상품은 ▶엄선된 호텔 숙박 ▶대형버스 이용 ▶에딘버러 페스티벌 기간 중의 여행과 거리 공연 체험 등 차별화된 관광 ▶지역별 전통식 등이 포함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

에딘버러 페스티벌은 2차 세계대전으로 상처받은 이들을 치유하기 위해 시작된 축제로 현재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여러 나라의 공연팀을 초청해 세계적인 축제로 이름을 얻고 있다. 전 세계인들이 가장 가고 싶어하는 축제 중 하나로 꼽힌다. ▶에딘버러 아트(7월28일~8월28일) ▶에딘버러 인터네셔널(8월 5~29일) ▶프린지 페스티벌(8월 5~29일) ▶밀리터리 타투(8월 5~27일)를 비롯해 오페라·클래식·연극·춤 등 다양한 분야의 공연이 8월 한 달 내내 열린다. 이중에서도 수백 명이 스코틀랜드 전통 복장 킬트를 입고 백파이프와 북을 연주하는 밀리터리 타투와 전세계에서 수백 개의 공연 팀들이 참여해 공연하는 프린지 페스티벌이 가장 유명하다.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직항 전세기 상품은 ▶신비로운 고성과 빛나는 자연 스코틀랜드를 일주하는 9일 ▶가장 극적인 자연 스카이섬, 왕가의 품격 스코틀랜드 9일 등 두 가지가 주 상품이다. 이와 함께 ▶화산과 빙하의 땅 아이슬란드와 스코틀랜드 9일 ▶신사의 나라 영국 완전일주 9일 ▶초록빛 아일랜드와 영국(잉글랜드·웨일즈·스코틀랜드·북아일랜드) 핵심일주 9일 등 세 가지 연계상품도 선보였다. 한진관광 관계자는 “이번에 선보이는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직항 전세기 상품은 여행자들의 버킷리스트 지역인 스코틀랜드를 여행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라고 말했다.

스코틀랜드 일주 9일 등 선보여
'초록빛 아일랜드와 영국' 상품도


주 상품인 ‘신비로운 고성과 빛나는 자연 스코틀랜드를 일주하는 9일’은 첫날 글래스고에 도착해 이틀째부터 글래스고·스털링·글래스고-하일랜드·로몬드호수·포트윌리엄-네스호·인버네스·에비모어-더프타운·에버딘-퍼스·세인트앤드류·던디-에딘버러-에딘버러·글래스고를 관광하는 일정으로 스코틀랜드를 일주한다. 에버딘 도나타 캐슬, 최초로 남극을 탐험한 배가 있는 던디는 이 상품에서만 둘러보는 여행지이다. 가격은 499만원부터이며, 6월내 예약자 동반자에 대해 50만원 할인해준다.

‘가장 극적인 자연 스카이섬, 왕가의 품격 스코틀랜드 9일’은 첫날 인천공항을 출발해 글래스고에 도착한 후 다음날부터 글래스고·스털링·글래스고-하일랜드·로몬드호수·스카이섬-스카이섬·인버네스-네스호·더프타운·인버네스-인버네스·피틀로클리·퍼스·세인트앤드류-세인트엔드류·에딘버러-에딘버러·글래스고 순으로 방문하고 인천공항으로 돌아오는 일정으로 진행된다.

스카이섬, 에일리도난성과 가장 아름다운 마을이라고 불리는 피틀로크리를 둘러보는 일정은 이 상품에만 포함된다. 가격은 699만원부터이다.

연계상품 중 ‘화산과 빙하의 땅 아이슬란드와 스코틀랜드 9일’은 스코틀랜드 관광에 화산과 빙하의 나라인 아이슬란드를 연계한 상품이다. ‘신사의 나라 영국 완전일주 9일’은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를 일주한다. ‘초록빛 아일랜드와 영국(잉글랜드·웨일즈·스코틀랜드·북아일랜드) 핵심일주 9일’은 아일랜드의 수도 더블린, 육각형 현무암 해안 자이언트 코즈웨이를 비롯해 코츠월드·윈더미어·스트랏포드에이번·글래스고·에딘버러와 웨일즈의 수도 카디프(카디프성), 셰익스피어 생가를 방문한다.

자세한 사항은 한진관광 홈페이지(www.kaltour.com)에서 확인하거나 전화(1566-1155)로 문의하면 된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