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도 관광객 환경부담금 도입 검토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는 21일 “제주를 찾는 관광객에게 ‘환경부담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라산 국립공원과 세계자연유산 지역, 곶자왈, 오름 등 주요 환경자산의 훼손을 줄이고, 쓰레기 처리 등 환경 보전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환경부담금 제도는 제주 자연환경을 누리는 수혜자이자 환경오염물질 배출자이기도 한 관광객 등에 대한 원인자 부담 원칙 시스템을 구축하는 게 골자다. 제주는 그동안 세계자연유산과 세계지질공원, 생물권보전지역 등 유네스코 3관왕이라는 타이틀에도 불구하고 저가 단체관광 등으로 인한 환경오염과 자연파괴에 대한 우려가 꾸준히 거론돼 왔다. 이에 따라 세계유산의 가치를 제대로 이해하고 즐길 수 있도록 새로운 관광시스템을 도입하자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제주도는 이를 위해 워킹그룹을 만들기로 했다. 워킹그룹은 제주도와 제주도의회, 시민단체, 전문가 등 15명으로 꾸려진다. 주요 의제는 원인자부담금 원칙에 따라 관광객에게 환경부담금을 부과하는 방안이다. 또 한라산국립공원·성산일출봉·만장굴·곶자왈·오름 등에 대해 탐방객 수를 사전에 통제하는 예약 탐방제도 논의한다. 또 이곳의 입장료를 현실화하고 단체관광객은 해설사 동반을 의무화해 고급 관광계층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워킹그룹은 6개월에서 최대 1년간 논의를 거친 후 공청회를 통해 가장 합리적인 방안을 채택한다.

제주도의회 문화관광포럼 대표 강경식 의원은 “쾌적한 생태관광이 될 수 있도록 탐방예약제, 환경부담금 도입 등을 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고급관광지의 이미지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