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초등생 모의고사에 "독도 불법 점거 나라는?" 문제 출제

일본 초등학생 모의고사에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일본 정부의 일방적 주장을 담은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파악됐다.

교도통신은 올해 일본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한 모의고사에서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명칭)를 불법점령하고 있는 나라를 택하라”는 4지 선다형 문제가 등장했다고 20일 전했다.

문제지에는 “지도에 C로 표시된 국가는 일본의 영토인 다케시마를 불법으로 점령하고 있다. 이 나라를 다음에서 하나 고르라”는 질문과 함께 4가지 답 중 하나로 ‘대한민국’이 적시됐다. 이 문제를 낸 출판사 담당자는 초등학교 고학년 사회과 교과서를 발행하는 4개사 모두 독도와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에 대해 기술한 만큼 이런 내용은 수험생에게 당연한 지식이 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출판사의 시험 문제는 일본 정부의 입장과 맞물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문부과학성은 2014년 1월 교과서 제작의 지침인 중·고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가 일본 고유 영토로 한국에 불법 점거돼 일본 정부가 항의하고 있다고 명기했다. 이에 따라 2014년 검정을 통과된 초등학교 5∼6학년용 모든 사회 교과서에는 “일본 고유의 영토인 다케시마를 한국이 불법으로 점령(점거)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교도통신은 “역사적 경위를 제대로 배우지 못한 채 용어 암기를 우선시하게 되지 않을까하는 우려가 지식인과 학부모들에게서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사카부(大阪府)에 사는 한 남성 학부모(47)는 통신에 “다케시마 불법 점령”이라고 적힌 문제를 보고 놀랐다고 밝힌 뒤 “아이는 배운 것을 그대로 받아들인다는 점이 무서운 것”이라며 “배려가 결여된 것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