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3당, 이번주 박승춘 보훈처장 해임촉구결의안 공동발의

기사 이미지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이 이번주 중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공동발의하기로 합의했다.

박 처장에 대한 야권의 공동대응은 보훈처가 6·25 기념행사로 군의 시가행진을 계획하면서 5·18 민주화운동의 상징적 장소인 옛 전남도청 앞 행진에 제11공수특전여단을 참여시키려다 취소한 것이 발단이 됐다. 11공수특전여단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에 계엄군으로 투입됐던 곳이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20일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박승춘 보훈처장이 또 사고를 쳤다. 야 3당은 이번주 중으로 박 처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내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아직 광주의 상흔이 마음 곳에서 완전히 치유되지 않은 시점에 공수부대원들을 광주 거리에 풀어놓겠다는 발상을 어떻게 할 수 있는지 참으로 이해할 수 없다”며 “개탄을 넘어 분노한다”고 강조했다. 당내 유일한 전남 지역구 의원인 이개호 의원도 “박 처장이 광주정신을 계속해서 조롱하고 있다”며 “국가기관인 보훈처가 국민간 갈등과 대립을 촉발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대통령은 이를 질책하지 않고 방치하고 있다. 만약 이번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야당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박 처장을) 반드시 사퇴시키고 말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으로부터 퇴출 1호로 지목된 박 보훈처장이 자진사퇴는 커녕 5·18을 모독하는 기행을 자행하고 있다“며 ”어떻게 이번 행진을 계획할 수 있는지 발상 자체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음주운전도 3진 아웃이 있는데 열거할 수 없을 만큼 많은 문제를 일으킨 ‘문제 처장’을 청와대는 왜 감싸고 도는가. 이번에도 해임하지 않는다면 대통령 스스로 광주 5·18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