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훈련 중에 동료경찰관에 테어저건 쏴 맞힌 시흥 경찰관

테이저건(Taser gun)을 이용해 범죄 상황훈련을 하던 경찰관이 조준을 잘못하는 바람에 동료 경찰관을 맞혀 전치 4주의 부상을 입히는 어처구니 없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지난 14일 오후 4시20분쯤 경찰서 5층 강당에서 ‘외근경찰 현장 수내교육-테이저건 발사 실습’ 훈련 중 테이저건 오발사고가 났다고 17일 밝혔다.

당시 훈련에 참여한 A순경은 범인 역할을 맡은 C경장을 향해 테이저건을 발사했다. 하지만 C경장 뒤쪽에서 범행 진압 경찰 역할을 하던 B순경이 맞았다. 당시 C경장은 안전하게 방호복을 입고 있었지만 경찰관 역을 맡은 A순경과 B순경은 방호복을 입지 않은 상태였다. B순경은 그 자리에서 쓰러지면서 바닥에 머리를 부딪혔다.

경찰은 곧바로 B순경을 인천 길병원으로 후송했다. B순경은 다행히 뇌 안쪽이 아닌 바깥쪽으로 피가 나는 경막외출혈 증상을 보여 치료를 받고 현재는 의식을 회복한 상태다.

시흥경찰서는 훈련을 하던 경찰관들이 현장과 똑같은 상황을 연출하기 위해 과도하게 몸을 움직이는 바람에 테이저건이 빗나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다만 A순경이 고의적으로 테이저건을 발사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시흥서 관계자는 “A순경과 C경장, B순경이 각각 2m씩 일렬로 서서 훈련을 하다가 조준이 잘못된 것으로 파악됐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자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시흥=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