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소문 사진관] 형형색색 관상어 보러오세요

기사 이미지

로봇 물고기 MIRO

기사 이미지

디스커스

기사 이미지

아틀란틱 시 네틀(관상용 해파리)

최근 집이나 사무실에 수족관을 설치하고 관상어를 키우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관상어를 강아지나 고양이와 같은 반려동물로 생각해 '아쿠아 펫'이라는 신조어도 등장할 만큼 인기다. 국내 약 100여 개의 동호회에 50만 명 이상이 활동하고 있으며 이들은 관상어나 수초를 기르고 관리하며 즐기는 것을 '물 생활'이라고 부른다.

이렇게 '물 생활'을 즐기는 관상어 동호인들에게 가장 큰 축제인 '2016 한국 관상어 박람회'가 서울 대치동 서울무역전시장(SETEC)에서 열리고 있다. 전시장에는 평소 보기 힘들었던 수천만 원을 호가하는 디스커스 등 명품 관상어와 대중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구피, 한국에서만 볼 수 있는 쉬리 등 토종 물고기까지 형형색색의 다양한 관상어들을 만나 볼 수 있다.

특히 이번 전시에는 장애물을 감지하는 센서와 전자 부레를 장착하고 실제 물고기처럼 유영을 하는 로봇 물고기 MIRO가 관람객들의 시선을 한몸에 받고 있다. MIRO는 길이 53cm와 35cm 두 가지 모델이 있으며 초속 30m/s의 속도로 이동하고 5시간 충전을 하면 10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다. 자동과 수동 모드를 선택할 수 있으며 수동 모드 선택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직접 조종을 할 수도 있다.
기사 이미지

해마

기사 이미지

바나나 시클리드

기사 이미지

마블 엔젤

기사 이미지

스마트라

행사를 후원한 해양수산부는 고급 관상어의 품종개량 및 양산을 위한 연구개발을 확대하고, 권역별 양식벨트화 사업을 추진하는 등 관상어 산업의 육성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관상어 생산·유통·수출을 원스톱으로 하는 ‘관상어 생산·유통단지’를 조성해 국내 관상어 시장의 거점으로 육성할 예정이다.
기사 이미지

오렌지 클라키

기사 이미지

114안시

기사 이미지

쉬리(한국 토종 물고기)

기사 이미지

참중고기(한국 토종 물고기)

오운열 해수부 어촌양식정책관은 “웰빙 문화 확산에 따라 관상어 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연구개발, 산업박람회 활성화, 아쿠아리움 연계사업 발굴 등 관상어 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을 적극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상어 뿐 아니라 관상어의 먹이, 각종 수조와 수초 등도 함께 전시하는 이번 박람회는 오는 19일까지 열린다.
 

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