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녀보감' 염정아 "무섭다는 이야기, 칭찬으로 듣는다"

기사 이미지

[사진 JTBC `마녀보감` 홈페이지]

배우 염정아가 '마녀보감'에서의 연기에 대한 주변 반응을 언급했다. 

17일 오후 1시 경기도 파주시 원방세트장에서 JTBC 금토극 '마녀보감'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조준형 CP, 윤시윤, 김새론, 이성재, 염정아, 곽시양이 참석했다. 

'차동녀'(차가운 동탄 여자)란 수식어와 관련한 주변 반응을 묻자 염정아는 "홍주의 이미지가 강렬하다. 아이들 선생님을 뵙고 하면 '어머니 무서워요' 그러더라. 난 그런 이야기를 칭찬으로 듣고 있다"고 답하며 미소지었다.

한편 '마녀보감'은 저주로 얼어붙은 심장을 가진 백발마녀 김새론(연희, 서리)과 마음속 성난 불꽃을 감춘 열혈 청춘 윤시윤(허준)의 사랑과 성장을 그린 판타지 사극.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마녀보감' 홈페이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