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 수영장에서 수영 강습받던 초등생 익사

인천의 한 수영장에서 강습을 받던 초등생이 물에 빠져 숨졌다.

17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4시10분쯤 인천시 서구의 한 청소년수련관 실내 체육관에서 수영 강습을 받던 초등생 A군(7)이 물에 빠져 기절했다.

신고를 받고 119 구조대가 출동했지만 A군은 맥박이 뛰지 않는 등 위독한 상태였다. 수영 강사 등이 계속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는데도 소용없었다.

A군은 곧장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1시간 뒤인 오후 5시쯤 끝내 숨졌다.

수심 1m 30㎝가량인 이 수영장에서는 A군 말고도 다른 아이들도 함께 강습을 받던 중이었다.

해당 수영 강사는 경찰에서 "A군이 물에 빠진 것을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수영 강사가 안전 수칙을 제대로 준수했는지 등을 조사해 처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