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양정원, 전효성 뒷담화 논란에 "공인으로서 자각 부족…사죄드린다"

기사 이미지

[사진 양정원 인스타그램]

'양필라' 양정원이 '전효성 뒷담화 논란'에 휩싸였다.

양정원은 16일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인터넷 생방송에서 DJ 배성재와 잇몸이 콤플렉스라며 대화를 나누던 중 전효성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전효성 씨 수술 했나봐요. 이제 안 보여요. 잇몸 여기 뭐 수술했나봐요. 얼마 전에 SNS 봤는데 다 내렸어요"라며 "위를 찢어서 (치아를)올리는 게(잇몸 수술이) 있대요. 안에 찢을 수도…"라고 말했다. 이후 뒤늦게 그는 자신의 목소리가 그대로 방송에 나간 걸 알고 "왜 미리 얘기 안 해주셨어요"라며 당황했다.

이후 논란이 일자 양정원은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 SBS 라디오 ‘배성재의 텐’ 생방녹화 중 잇몸 관련 질문 후 제작진과 대화 나누는 과정에서 뜻하지 않게 전효성씨에 대한 말실수를 하게 되었습니다”라며 “질문 선택지에 전효성씨가 들어 있었기 때문에 언급하게 되었고 전혀 비난의 뜻은 아니었는데 말을 잘못 하여 오해를 하시게 해 드렸습니다.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라며 사과글을 올렸다.

그는 “최근들어 저는 댓글등을 통해 많은 잇몸 지적을 받았고 그게 컴플렉스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수술을 심각하게 생각하던 중이었기에 그런 실수를 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그저 예뻐지고 싶은 마음 뿐 전효성씨나 그 어떤 분에 대한 비난의 뜻은 전혀 없었습니다”면서 “저는 8년간 방송, 모델 활동을 해 왔지만 제 자신이 공인이라고는 아직 생각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에 맞는 모습을 보여 드리지 못했고 너무나도 큰 후회와 책임감을 느끼게 되었습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카메라가 돌아갈 때 뿐만 아니라 그 어떤 상황에서도 여러번 생각하고 말을 해서 저를 지지해 주시는 분 뿐만 아니라 다른 분을 지지하시는 분들께도 불쾌함을 느끼지 않으시도록 행동해야 함을 깨달았고 막심한 후회에 몸둘 바를 모르겠습니다”면서 “저의 미성숙한 언행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죄 드립니다. 다시는 이런 오해나 불편함을 느끼게 해 드리지 않도록 모든 주의를 다하겠습니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양정원은 최근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하면서 얻은 폭발적인 인기에 힘입어 'SNL코리아'·'개그콘서트'에도 게스트로 출연하는 등 '대세 운동녀'로 떠오른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번 논란으로 인해 이미지에 어느정도 타격을 입는 것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양정원 인스타그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