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친박 맏형 서청원 "여론수렴 미흡했지만 비대위 복당 결정 따라야"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서청원 의원. [중앙포토]

친박계 맏형인 새누리당 최다선 서청원 의원(8선·화성갑)은 17일 “복당에 대한 여론수렴이 미흡했지만 비상대책위원회 결정에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원내대표 시절 박근혜 대통령과 마찰을 빚으면서 결국 공천을 받지 못해 탈당했던 유승민 의원의 복당 결정으로 친박계 반발이 심화되는 가운데 중재에 나선 거다.

서 의원은 “이번 일을 계기로 당이 단합과 화합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며 계파갈등 확산 움직임에 제동을 걸었다.

김태흠·이장우·조원진·김진태 의원 등 친박 의원들은 이날 오후 대책회의를 열고 집단 행동에 나섰다. 

친박 구심점인 최경환 의원은 아직까지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은채 상황을 지켜보고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