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70대 오토바이 운전자 치어 숨지게 한 뒤 달아난 40대 뺑소니범 경찰에 덜미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70대 노인을 차로 치어 숨지게 한 뒤 달아난 40대 뺑소니 범이 붙잡혔다.

강원 고성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주차량)혐의로 김모(42)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16일 오전 6시쯤 고성군 토성면 인흥리 인근에서 카니발 승용차를 몰고 가던 중 A씨(73)가 운전하던 오토바이를 들이 받고 그대로 달아난 혐의다. 이 사고로 A씨는 숨졌다. 당시 김씨가 운전한 차량은 사고 현장에서 250m가량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확인 결과 이 차량은 도난 신고가 된 차량이었다.

경찰은 차량 주변을 수색하던 중 인근 숲에서 블랙박스와 메모리카드를 발견했다. 이 후 영상 분석을 통해 김씨가 블랙박스에서 메모리 카드를 빼내는 모습을 확인했다.

용의자를 특정한 경찰은 사고 발생 12시간여만인 이날 오후 6시30분쯤 김씨를 고성의 한 분교 인근에서 붙잡았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이날 오전 5시40분쯤 속초시 중앙로의 한 약국 앞에서 카니발 승용차를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함께 경찰은 김씨가 차량을 훔치기 전 술을 마셨다는 진술도 확보해 위드마크공식을 적용했다. 그 결과 사고 당시 김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6%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17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고성=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