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밥 한 줄에 만원?"…박 대통령 "관광업계 과감히 체질 개선해야"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관광객이 없을 때는 아우성을 치다가 많이 오면 느긋해져서 불친절하고, 김밥 한 줄에 만원씩 받고 이런 식으로 하면서 관광객을 쫓아내고 있다”며 “그러면서 관광객이 많이 오길 바라는 것은 모순”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문화관광산업 경쟁력강화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속적인 단속과 계도로 바가지 요금을 근절하고 음식점, 숙박업의 불친절 문제를 해소하는 것이 관광품질 개선에 필수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어 “계속 지적되는 중국인 단체관광객 대상의 저가 관광이나 택시의 바가지요금 같은 관광 불편 문제들은 관광객 만족도를 떨어뜨리고 한국 관광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심각한 원인”이라며 “남는 건 사진 밖에 없다는 말은 틀렸다. 제일 마음 속에 남는 것은 그 나라 국민의 친절”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오얀타 우말라 페루 대통령이 과거 한국대사관 근무 당시 한국인의 도움을 받았던 일화를 소개하면서 친절을 강조하기도 했다. 우말라 대통령은 2004년 주한페루대사관에서 무관으로 근무하던 당시 한밤 중에 딸이 아팠을 때 단골 빵집 주인이 새벽 1시에 약을 구해다 줘 위기를 넘긴 적이 있다.

박 대통령은 “관광업계 스스로도 과감하게 체질을 개선하고 경쟁력을 높여서 보다 많은 청년 일자리를 만들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관광산업은 제조업 대비 관광창출 효과가 1.5배나 될 정도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청년고용의 돌파구”라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유승민 의원의 새누리당 복당 문제 등 정치 현안에 대해서는 침묵을 지켰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