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영우 "정진석에 사퇴 요구한다면 제2·제3의 유승민 사태 만드는 것"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혁신비대위원인 김영우 의원. [중앙포토]

“일괄 복당 결정은 민주적 절차를 통해 비대위원 각자의 양심에 따라 내린 결론이었다”

17일 새누리당 혁신비대위원인 김영우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강조했다. “어제 혁신비대위 회의 전과정은 모든 비대위원들의 자유로운 의사개진과 토론, 그리고 무기명 투표에 의한 민주적인 절차 그 자체였다”면서다.

이는 전날 혁신비대위가 유승민 의원 등 무소속 탈당파 의원 7명의 일괄 복당을 결정하면서 내홍 사태가 벌어진데 대한 설명이었다. 친박계는 “비박의 쿠데타”라고 비판하고 나섰고, 일부 의원들은 "정진석 원내대표가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내놓고 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양심에 따른 무기명투표, 이것이 어떻게 쿠데타냐. 오히려 지난 공천이 민심을 거스른 유혈 쿠데타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정 원내대표에게 사퇴를 요구한다면 제2, 제3의 유승민 사태를 만드는 것"이라며 "이것은 불행한 일이고 절대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외부위원들은 ‘복당 문제는 어렵더라도 비대위가 떠안아야 한다’,‘새누리당이 다양함을 받아들이지 못한 결과 이탈표가 더 많았을 것이다’,‘일괄 복당은 국민의 요청이다’ 등 가슴 찡한 진솔한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며 “이러한 의견 개진과 토론 끝에 일괄 복당 결정이 내려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다만 김희옥 혁신비대위원장이 거취 문제를 포함해 불편함을 드러낸 것에 대해선 “회의 과정에서 나온 거친 표현에 대해 모멸감을 느꼈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정 원내대표도 다시 정중하게 사과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어제 절차에 따라 내려진 일괄 복당 내용(결과)에 대한 반대는 아닐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정 원내대표는 "어차피 여기서 한 얘기는 다 밖으로 나갈 수밖에 없다. 오늘 표결을 안하는 것은 '범죄' 행위와도 같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선동 혁신비대위원장 비서실장은 "김 위원장이 상당히 무거운 표정으로 당사를 떠나셨고, 거취 문제까지 심각히 고민하실듯 하다"고 밝혔다.

친박계 의원들은 이날 오후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혁신비대위의 복당 결정 과정에서 절차적 문제가 없었는지 당헌·당규상의 문제점 들여다보고 대응 수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박유미·김경희 기자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