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인이 왜 삼겹살 먹어" 조선족에게 흉기 휘두른 한족

양고기 식당을 이용한 한족들이 삼겹살 전문점에서 음식을 먹고 나오는 조선족을 흉기로 찌른 뒤 달아난 사건이 발생했다. 이 한족들은 중국인이 한국음식을 먹는다는 이유로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청주 청원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9시쯤 청원구 우암동의 한 삼겹살 식당에서 나온 조선족 A씨(31)와 B씨(26)는 양고기 식당에서 나온 한족 4명과 시비가 붙었다. 한족 중 한 명이 A씨 일행에게 “중국인이 왜 한국 음식을 먹느냐”고 말했고, 이 때문에 다툼이 시작됐다. 이 과정에서 한족들은 A씨의 허벅지를 흉기로 찔렸다. 또 맥주병으로 B씨의 머리를 내리쳤다. A씨와 B씨는 병원에서 치료중이다.

A씨 등은 경찰에서 “그들은 20~30대로 보이는 한족이었고, 중국인이 왜 한국 음식을 먹느냐며 폭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고 이들을 쫓고 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