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김정은 자살공격 사망설' 해프닝…정부 "페이크(가짜) 사이트로 파악"

기사 이미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자살폭탄 공격으로 사망했다는 외신 보도. [이스트아시아트리뷴 캡쳐]

17일 오전 온라인상에서 갑작스럽게 유포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사망설’에 대해 정부는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라고 부인했다.

이날 ‘이스트아시아 트리뷴’이라는 매체는 ‘명백한 자살 공격으로 북한 지도자 김정은 사망’이란 제목의 글을 통해 “김정은이 평양 보통강 구역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 중 오후 2시 한 여성이 경호원의 경계선을 뚫고 다가가 폭탄을 터뜨렸고, 김정은을 병원으로 옮겼지만 도착 당시 사망상태였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익명을 원한 국방부 당국자는 “보도 내용을 확인해 봤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안다”며 “김정은 위원장의 신변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폭발사건이나 자살폭탄으로 김정은이 사망했다면 여러 경로를 통해 알 수 있는 사안이지만 파악되는 게 없다”고 설명했다.

통일부 당국자도 “해당 매체 보도는 신뢰할 수 없는 내용”이라며 “김정은 사망설은 사실과 다른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이스트아시아 트리뷴은 공식 언론매체가 아닌 일종의 ‘페이크(fake·가짜) 사이트’로 파악된다. 김정은 사망설을 전하면서 북한 조선중앙TV에 이춘희 아나운서가 등장하는 평양 시내 대형 화면을 주민들이 쳐다보는 사진을 실었는데, “해당 사진 역시 조작 가능성이 높다”고 정부 당국자는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 매체가 실재 존재하는지조차 확인이 안 된다. 일종의 해프닝”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해당 기사에는 “보도 내용은 명백한 가짜”, “이스트 아시아 트리뷴의 중국 상하이 사무실로 소개된 주소는 있지도 않은 가짜” 등의 댓글이 연이어 올랐다.

정부는 해당 링크의 정확한 출처와 유통 경로를 확인 중이다. 일각에선 바이러스 유포를 위해 악성코드가 심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정용수·김형구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