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시장, '지방재정 개편 반대' 단식 10일만에 중단

기사 이미지

이재명 성남시장. [중앙포토]

이재명 성남시장이 17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이어온 단식농성을 중단했다. 지난 7일 단식에 돌입한지 10일만이다.

이 시장의 단식농성 중단은 이날 농성장을 찾아온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김 대표는 이 시장을 만나 “정부의 지방재정 개편안은 더민주가 20대 국회에서 중앙재정에 지방예산을 합리적으로 반영하는 방식으로 제도적으로 해결하겠다. 이를 믿고 단식을 풀어달라”고 요청했다. 김 대표는 “제도적으로 해결해야지 단식으로 해결할 게 아니다”라며 “행안부 장관이 와서 내가 얘기를 했다. 당에서 알아서 책임을 지고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단식을 너무 오래 하면 국민 시선드로 별로 안 좋으니까 오늘 중으로 끝내달라”고도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220개 자치단체가 정부보조금을 끊으며 즉시 부도가 나는 상황”이라며 “당에서 해결해주겠다는 것인가. 김 대표가 책임을 져준다는데 (단식을) 계속할 이유가 없다”고 답했다. 이 시장은 이어 “대표가 저를 살려주신 것이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정부의 지방재정 개편 철회를 요구하며 “근본적 대책 나올 때까지 무기한 농성을 이어가겠다”면서 단식농성을 벌여 왔다.

한편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대위 회의에서 “우리나라에 지방자치제가 실시된지 20년이 넘었는데 지방과의 재정분쟁이 여전히 진행중”이라며 “원인은 지방자치제 실시 이후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업무에 맞는 재정 분담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시행령으로 재정을 정하면서 분란이 나고 있기 때문에 지자체 재정 관련 제도를 다시 점검하면서 재정 분담을 제도적으로 확립해 이런 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