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헬기의 꽃 해상작전헬기 유럽과 손잡고 공동개발키로

한국형 헬기 '수리온'(KUH-1)을 개발해 생산중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유럽 항공기 제작사인 에어버스와 협력해 해상작전헬기를 개발키로 했다. KAI와 에어버스 헬리콥터스(AH·옛 유로콥터) 관계자는 1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지상군 무기 전시회인 '유로사토리'에서 "수리온에 기반을 둔 해상작전 헬기를 공동으로 개발해 세계시장에 진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KAI가 제작해 육군등에 납품하고 있는 수리온 헬기를 개조해 해상작전헬기를 만들겠다는 얘기다.
기사 이미지

한국항공우주산업이 유럽 에어버스 헬리콥터스와 공동개발하기로 한 해상작전헬기 이미지 [사진 한국항공우주산업]

해상작전헬기는 습도와 염도, 바람 등 악조건을 견뎌내고 운항을 해야 하기 때문에 고도의 기술력이 필요하다. 그래서 해상작전헬기는 헬기의 꽃으로 불린다.

AH의 올리비에 람베르 마케팅 수석부사장은 “해상작전헬기는 향후 10년간 250여 대의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리온은 이 가운데 30% 이상의 시장 점유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업계에선 현재 1100여대의 해상작전 헬기가 운영중이며, 약 70조원의 시장규모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람베르 수석부사장은 “AH는 수리온의 해상작전헬기 개발을 위해 ‘동체 접힘’과 같은 기술 지원을 적극적으로 수행할 것”이라며 “사업에 성공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AH는 수리온 개발에도 기술지원을 하는 등 KAI와 전략적 협력관계를 유지해왔다. KAI의 소형민수헬기(LCH) 개발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KAI와 AH는 수리온에 기반을 둔 해상작전헬기에 유도미사일 ‘시 베놈’(Sea Venom)과 ‘스파이크 NLOS’를 장착하고 함정에서 원활하게 운용할 수 있도록 로터(프로펠러)를 포함한 일부 동체가 접히도록 할 방침이다. 시제기는 지상 시험용 1대와 비행 시험용 2대가 생산할 계획이다.

정용수 기자, 파리=국방부 공동취재단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