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홈런보다 보기 힘든 이대호의 2루타…2안타 3타점 기록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처음으로 2루타를 때렸다.

이대호는 17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 경기에 1루수·5번타자로 선발 출전, 3타수 2안타·3타점·1득점·1볼넷을 기록했다. 시즌 11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기록한 이대호의 시즌 타율은 0.298로 올랐다. 시애틀은 이대호의 맹타에 힘입어 탬파베이를 6-4로 물리치고 최근 4연패를 마감했다.

이대호는 4회 세 번째 타석에서 미국 무대 데뷔 후 처음으로 2루타를 터뜨렸다. 3-2로 앞선 4회 2사 만루에서 상대 라이언 가튼의 바깥쪽 높은 코스로 들어온 컷패스트볼을 밀어쳐 2타점 2루타를 만들어냈다. 이대호는 올 시즌 홈런을 10개 때렸지만 2루타는 아직 없었다. 다리가 느린 탓에 펜스 가까운 곳까지 타구를 날려도 쉽게 2루를 노리지 못했다. 그러나 이날 타구는 우익선상을 따라 펜스까지 굴러가면서 2루에 안착할 수 있었다.

최근 2경기에서 삼진을 6개나 당한 이대호는 첫 타석부터 힘차게 배트를 돌렸다. 이대호는 1회 2사 12루에서 탬파베이 선발 블레이크 스넬의 시속 153㎞짜리 높은 직구를 받아쳐 중전 적시타를 기록했다.

3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10구까지 가는 끈질긴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냈고, 6회 네 번째 타석에서는 3구 삼진을 당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