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유승민 복당에 이틀째 공식 침묵

청와대는 17일에도 유승민 의원 등 탈당파 7명에 대한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의 복당 결정에 대해 공식적으로 침묵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 의원 복당 결정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에 “당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서는 말씀을 드릴 게 없다는 것을 잘 알고 계시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배신의 정치”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비판을 받은 유 의원의 복당에 대해 청와대는 내부적으로 부글부글 끓는 분위기지만 정치적 파장을 고려해 언급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정 대변인은 이날 열릴 예정이던 고위 당·정·청 회의가 취소된 것에 대해선 “당 사정이 그렇게 돼서 취소된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당초 고위 당·정·청 회의는 17일 오후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유 의원의 복당 결정 이후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 측에서 불참을 통보하면서 취소됐다.

신용호 기자 novae@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