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올랜도 찾은 오바마 "살인범처럼 무장하는 게 비극의 해결책 될 수 없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총기 테러가 발생한 플로리다 주 올랜도를 방문해 희생자들에게 조의를 표하고 유족들을 만났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전용기편으로 올랜도를 방문,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참사 현장 부근에 임시로 마련된 장소를 찾아 헌화하고 묵념했다. 이어 사건 투입 경찰을 만나 노고를 치하한 후 희생자 유족들을 직접 만나 위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가족들과의 만남 후 기자회견을 열고 “유가족들의 슬픔은 표현할 방법이 없다”면서 “유가족들은 고통과 눈물로 사랑하는 이들이 가져다준 기쁨을 얘기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바마 대통령은 강력한 총기규제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살인범처럼 무장하는 방법이 비극의 해결책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은 상식과 맞지 않는다”면서 “자동소총의 구매와 소유를 옹호하는 사람들은 희생자 가족을 만나 설득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총기규제 강화 법안에 대해 표결을 진행키로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에 대해 환영을 표하면서 “이제라도 즉각 나서서 올바른 일을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