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터릿지 극장골' 잉글랜드, 웨일스와의 '영국 더비' 승리

 
'축구 종가' 잉글랜드가 경기 종료 직전에 터진 짜릿한 역전골로 웨일스와의 '집안 싸움'에서 승리했다.

잉글랜드는 16일 프랑스 랑스의 스타드 펠릭스 볼라르트에서 열린 웨일스와의 유로 2016 본선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앞서 러시아와의 1차전을 1-1 무승부로 마친 잉글랜드는 이번 대회 첫 승을 거두며 1승1무 승점 4점을 기록, 조 선두로 올라섰다.

선제골은 웨일스의 몫이었다. 전반 42분 프리킥 찬스에서 간판스타 가레스 베일이 시도한 30m짜리 중거리 슈팅이 잉글랜드의 골네트에 꽂혔다. 무회전 슈팅의 영향으로 빠르게 날아가다 갑자기 뚝 떨어진 볼은 잉글랜드 골키퍼 조 하트의 손끝에 살짝 닿은 뒤 굴절되며 골라인을 통과했다. 베일의 2경기 연속 프리킥 득점.

잉글랜드의 반격은 후반에 이어졌다. 하프타임에 교체투입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레스터 시티 우승주역 제이미 바디가 후반 11분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뽑아냈다. 바디의 메이저대회 첫 득점포였다. 역전골은 후반 46분에 나왔다. 다니엘 스터릿지(리버풀)가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기습적으로 시도한 오른발 슈팅이 웨일스의 골망을 흔들며 역전 드라마가 완성됐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