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 콕스 의원 피살 충격에 휩싸인 유럽 국가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반대를 주장해온 영국 노동당 조 콕스(41) 의원이 사망하면서 유럽연합(EU) 국가들 사이에 우려와 불안감이 퍼지고 있다.

16일(한국시간) 유럽의 주요 언론은 콕스 의원의 사망 소식을 일제히 실시간 뉴스로 비중있게 보도했다. 프랑스의 르 몽드는 "콕스 의원의 죽음은 비극"이라면 캐머런 영국 총리의 말은 인용해 인터넷판 메인 뉴스로 다뤘다. 그러면서 "이날 사건은 브렉시트 찬성이 높다는 여론조사 2건이 발표된 후에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영국의 가디언은 "정치적 스펙트럼을 초월해 정치인들이 콕스 의원의 사망에 충격을 받고 두려워하고 있다"고 영국 정치권의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영국 노동당의 떠오르는 별이었던 콕스 의원이 짧은 생을 마감했다"고 애도했다.

AP통신은 "1990년대 북아일랜드 평화협정 이후 영국에서 정치인에 대한 폭력이 있었던 적은 거의 없었다"면서 "영국 정치권은 큰 충격을 받았으며, 콕스의원은 25년만에 처음으로 숨진 현역 의원"이라고 전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