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유승민 복당’ 쿠데타…청와대는 몰랐다

기사 이미지

유승민 의원이 4·13 총선 공천 파동으로 탈당한 지 86일 만에 새누리당에 복귀했다. 유 의원은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이 저의 복당을 결정해 준 것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날 윤상현·강길부·안상수 의원도 복당이 결정됐다. [사진 조문규 기자]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가 16일 무소속 유승민·윤상현·강길부·안상수 의원 등 4명의 일괄 복당을 결정해 친박근혜계 의원들이 반발하는 등 파문이 일고 있다. 혁신비대위는 이날 오전 3시간의 마라톤 회의 끝에 무기명 비밀투표로 이들의 복당을 결정했다. 주호영·장제원·이철규 의원도 복당 신청을 하면 허용키로 했다. 이들 7명이 복당하면 새누리당은 129석이 돼 원내 1당의 지위를 회복한다.

여당 비대위 비밀투표 결정
친박 “절차상 하자있다” 반발


하지만 친박계 인사들은 “복당 결정에 절차상 하자가 있다”고 비판하는 등 거세게 반발했다. 김태흠 의원은 “당의 중대 현안은 의원총회에서 전체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며 “일부 비대위원들이 쿠데타를 하듯이 복당을 밀어붙였다”고 주장했다. 홍문종 의원도 “청와대조차 비대위의 결정을 알 수 없었다고 한다”며 “비대위가 환부를 도려내라고 준 수술칼로 엉뚱한 데를 찔렀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① 친박 “쿠데타” 비박 “작전 승리” 청와대 “있을 수 없는 일”
② 돌아온 유승민 “전대 출마 여부 차차 생각할 것”


특히 복당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반대 의견을 낸 김희옥 혁신비대위원장은 17일로 예정된 고위 당·정·청 회의 취소까지 결정하는 등 후유증이 커지고 있다. 김선동 혁신비대위원장 비서실장은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거취 문제까지 심각히 고민하실 듯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비박계 비대위원인 김영우 의원은 “복당 결정은 비대위원 전원 합의에 의한 민주적 절차의 결과다. 쿠데타라고 하는데 비대위로선 할 수 있는 혁신을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복당 결정을 청와대와 조율했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글=이가영·현일훈 기자 ideal@joongang.co.kr
사진=조문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