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국민의당 공보물 비용 5억 부풀려” 선관위, 보전 거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4·13 총선 선거비용을 실사한 뒤 국민의당 선거공보물 제작비가 5억원 넘게 부풀려진 것으로 판단해 이 비용을 보전해주지 않은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특히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 선거공보물은 ‘2억원대 불법 리베이트’ 의혹을 받고 있는 비례대표(7번) 김수민 의원이 대표이사였던 브랜드호텔이 기획·디자인했다. 선거비용 실사 과정에서 이미 비용 과다 계상과 리베이트 의혹을 적발한 것이다.

중앙일보가 입수한 선관위 자료 ‘제20대 국선 선거비용 세부항목별 보전 현황(비례)’에 따르면 국민의당은 비례대표 선거운동과 관련해 모두 40억4300여만원을 보전해줄 것을 청구했다. 이 중 21억100여만원이 선거공보물 제작비용이었다. 하지만 선관위는 15억8500여만원만 국민의당에 보전해줬다. 실사 결과 5억1500여만원이 인쇄물 제작과 관련된 통상 거래가격을 초과해 과다 청구됐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선관위는 한국물가협회에 의뢰해 선거홍보 관련 용역과 소요 자재의 시장가격을 파악해 이를 기준으로 각 당이 제출한 선거비용 보전 청구내역을 심사했다. 이에 따라 선관위가 5억1500여만원을 빼고 비용 보전을 해준 것은 국민의당이 제출한 선거공보 제작비용이 그만큼 부풀려졌음을 확인했다는 의미다.

선관위는 “국민의당의 5억1500여만원은 모두 통상 거래가격을 초과한 청구로 판단해 보전하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도 인쇄물 제작과 관련된 보전 청구액 중 일부가 실사 과정에서 깎였지만 삭감 비율은 ▶새누리당 13.9%(19억1700여만원 중 2억6500여만원) ▶더민주 12.9%(18억9800여만원 중 2억4600여만원)에 불과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선거공보물을 직접 인쇄한 업체(비컴) 관계자로부터 ‘왕주현 국민의당 사무부총장이 단가 부풀리기를 통한 리베이트를 요구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으며 박선숙 당시 사무총장은 이 같은 과정을 왕 부총장에게 지시하고 보고받았다는 제보자 진술도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같은 진술을 검찰에 낸 고발장에 모두 적시했다”며 국민의당 측에서 요구한 리베이트 금액이 2억원이라고 주장했다.
 
▶관련 기사
① “당에 흘러든 돈 없다”…김수민 특혜 해명 빠져 ‘셀프 면죄부’
② 김수민 ‘셀프 홍보’ 공보물…자신이 대표였던 회사가 제작
③ ‘김수민 리베이트’ 의심 인쇄물…바로 그 비용 부풀렸다


박 전 사무총장은 이 같은 의혹에 대해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답변하기에 부적절하다”고만 말했다. 국민의당 진상조사단장인 이상돈 의원은 15일 1차 조사 결과 발표에서 “국민의당으로 돈이 유입된 흔적이 없다”며 리베이트 의혹을 부인했다.

남궁욱·안효성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