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사 대상서 빠진 업체 살균제 쓰다 숨진 사람 54명

가습기 살균제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는 막바지로 치닫고 있다. ‘한참 뒤늦은 수사’란 비판 속에 지난 1월 출범한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이철희)은 1·2등급 피해자 221명 전수조사로 첫걸음을 뗐다.

이어 최대 사망자를 낸 옥시레킷벤키저(현 RB코리아)의 신현우(68) 전 대표를 비롯해 롯데마트·홈플러스·버터플라이이펙트 등 4개 제조·판매사 전·현직 임원과 허위 실험 결과 자료를 제공한 대학 교수 등 12명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구속했다.

지난 14일엔 신현우 전 대표가 물러난 뒤인 2005년부터 2010년까지 옥시 대표를 지낸 존 리(48·미국 국적) 구글코리아 사장에게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법원이 16일 구속영장을 발부하면 이 사건 관련 첫 외국인 구속자가 된다.

하지만 일부 기업은 수사 대상에서 제외한 점, 정부 관계자들의 책임을 가리는 작업에는 손도 못 댄 점 등을 들어 ‘반쪽 수사’란 지적도 나온다.

살균제 피해자들은 수사 확대를 촉구하고 있다. 검찰이 정부가 폐손상을 일으킨다고 인정한 살균제 원료(PHMG·PGH)를 쓴 4개 기업만 수사했기 때문이다. 다른 원료(CMIT/MIT)를 쓴 애경·이마트 등의 기업들은 제외됐다. 이들 기업의 제품을 써 사망한 피해자만 해도 54명에 이른다. 그들은 보상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크다.

피해자들이 기업·정부를 상대로 법원에 낸 13건의 민사 소송도 진행 중이다. 일부 피해자의 경우 검찰이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제조·판매 책임자들을 기소하면서 공소시효를 계산하는 시점이 바뀌어 배상받을 길도 열렸다. 여기다 법원이 오는 7월부터 기업의 악의적 범죄에 대한 정신적 손해배상금(위자료)을 늘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위자료 액수가 늘어날 가능성이 커졌다는 것이다.

피해자 배상은 거의 진척이 없는 상태다. 옥시는 7월까지 피해자 의견을 반영해 보상안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환경보전협회에 100억원의 기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사용 계획은 내놓지 않고 있다. 롯데마트도 피해자 보상을 위해 100억원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했으나 검찰 조사 결과 발표 이후 보상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관련 기사
① 죽음의 연기와 함께, 연 매출 200억 회사도 사라졌다
② 뇌성마비·폐렴 고통받는 3·4등급 309명도 지원을
③ 폐섬유화 아니라고 지원 못한다는 정부


다만 환경부는 2014년 5월부터 1·2등급 피해자를 대상으로 의료비를 실비 지원해 왔다. 가해 기업에서 배상·보상을 받을 때까지 정부에서 선지급하는 차원이다. 사망자에게는 장례비 238만원을 지급했다. 3등급 피해자는 질환의 경중에 따라 대형병원에서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해 준다. 4등급 피해자에게는 지원이 없다.

환경부는 7월부터 1·2등급 피해자들 중 최저생계비(월 126만원) 이하 소득자를 상대로 최대 5년간 생활자금을 지원한다고 이달 초 발표했다. 질환의 경중에 따라 월 31만~94만원을 지급한다. 실질 수급 대상은 100여 명 정도로 예상된다.

◆특별취재팀=채윤경·손국희?정진우·윤정민·송승환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