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일호 “추경 포함한 폴리시 믹스 고민 중”

기사 이미지

여야 3당과 정부가 참여하는 제2차 민생경제 현안 점검회의가 16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김성식·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정책위의장, 유일호 경제부총리, 새누리당 김광림 정책위의장. [사진 강정현 기자]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여야로부터)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받았고, 추가경정예산을 포함한 폴리시 믹스(Policy mix, 재정ㆍ통화 등 다양한 경제정책 조합)를 고민하고 있다”며 “이달 말에 이런 내용을 담아서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제2차 여·야·정 민생경제 현안 점검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유 부총리와 새누리당 김광림·더불어민주당 변재일·국민의당 김성식 정책위의장이 참석해 거시경제와 구조조정, 가계부채, 누리과정, 맞춤형 보육, 규제개혁, 청년 일자리, 안전 관련 하청 문제 등 다양한 현안을 논의했다.

변 의장은 회의가 끝난 뒤 공동 브리핑을 통해 “대외여건 악화와 구조조정으로 인한 어려운 상황을 감안할 때 적극적인 재정정책이 필요하다는 데 여야가 의견을 같이했다”며 “정부 측은 경기·재정·구조조정 상황 등을 점검하고 재정보강 방안에 대해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냈다”고 말했다. 김성식 의장은 “정부의 입장이 추경 검토에 대해 긍정적이라는 것으로 이해했다”고 설명했다.

야당은 최근 금리 인하에 따른 부동산 투기 등으로 인한 가계부채 증가를 억제하기 위해 주택담보대출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정책의 재검토를 요구했다. 정부는 지난 4월 부동산 시장 활성화를 위해 주택담보대출의 대표적인 규제인 LTV와 DTI에 대한 완화 조치를 내년 7월까지 1년 더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유 부총리는 “금리 인하가 가계대출의 증가로 이어지지 않도록 대책을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또 최근 구의역 안전사고와 관련해 공기업에 대한 경영평가에 안전관리 분야를 적극 반영하고 이 분야에서 하청업체의 비정규직 고용을 제한하는 입법 추진에 여야가 협력하기로 했다.

글=박유미·최선욱 기자 yumip@joongang.co.kr
사진=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