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김정은 미국 오면 햄버거 먹으며 핵 협상 할 것”

기사 이미지

도널드 트럼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미국에 오면 햄버거를 먹으며 핵 협상을 하겠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도널드 트럼프(사진)가 15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랜타 유세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얘기를 또 꺼냈다. 지난달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되면) 김 위원장과 만나겠다”고 말한 지 한달 만이다. 당시 민주당 대선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독재자와 대화를 하겠다는 거냐”며 트럼프를 비판했다.

트럼프는 클린턴의 지적을 의식한 듯 “대화해서 나쁠 게 뭐가 있느냐”며 “클린턴은 아마추어”라고 말했다. 그는 “ 그와 대화해 빌어먹을 핵무기들을 포기하게 할 가능성은 10%나 20%다. 도대체 무슨 상관인가? 누가 알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내가 북한을 가겠다는 게 아니다. 그가(김 위원장) 미국에 온다면 만나겠다는 얘기”라며 “그에게 국빈 만찬을 대접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신 일찍이 본적 없는 국빈 만찬을 베풀겠다. 회의 테이블에 앉아 그와 햄버거를 먹으며 핵 협상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트럼프는 또 “중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 지도자들이 방문할 경우에도 이전과는 다른 일찍이 보지 못했던 국빈 만찬을 제공할 것”이라며 “콘퍼런스 룸에서 햄버거를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트럼프의 유세는 CNN·폭스뉴스·MSNBC 등 미 주요 방송사가 일제히 보도하지 않는 등 외면 당했다고 의회전문지 더힐이 보도했다. 더힐에 따르면 이들 방송사는 클린턴의 유세만 보도했다. 더힐은 애도보다 정치적 공세에 집중하는 트럼프에 대한 반발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