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이버전 대응 강화 전쟁으로 간주해 반응”

북대서양조약기구(NATO)가 러시아를 견제하기 위한 3가지 전략을 내놨다. 15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NATO국방회의에서다. 첫 번째 조치는 육상병력파견이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에스토니아·라트비아·리투아니아 등 발트 3국과 폴란드에 4개 대대를 순회 주둔시켜 동유럽 전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병력규모는 미군과 나토군을 포함 2500명~3000명 가량이며, 러시아 인근에 배치된다.

두 번째는 사이버전 대응 강화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독일 빌트지와 인터뷰를 통해 “동맹국에 대한 심각한 사이버 공격에 대해 나토는 반드시 반응할 것”이라며 “사이버전도 기존 육상, 해상전 등 전통적 전쟁처럼 간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사이버 위협에 대해 재래식 무기로 대응할 수 있다는 의미다. 최근 미국 민주당 해킹을 비롯해 러시아 소행으로 의심되는 해킹이 증가한 것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마지막은 직접 러시아를 겨냥했다. 러시아 측에 우크라이나 철군을 촉구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나토는 우크라이나를 지지한다. 2014년 이후 우리의 정치적·실질적인 관계는 전례가 없는 수준”이라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철군과 반군지원 중단을 요구했다.

앞서 러시아는 연말부터 유럽 인근 러시아 서부와 남부에 사단 3개를 추가 설치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미국도 지난달 폴란드와 루마니아에 미사일 방어기지 착공을 시작했다. 로이터 통신은 “나토가 러시아 견제를 본격화 하며 냉전 2.0의 상황이 시작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